잠깐 다녀간 지름신…

이리 저리 둘러보던 중 갑자기 YAMAHA PAS에 꽂혀버렸다.

왠지 자전거 처럼 생겼으나, 슬슬슬 저어만 주면, 씽씽 달리는 자전거? 라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만만치 않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언뜻 든 생각은 Segway의 자전거 버젼 정도… ?

그래서 궁금증을 참다 못해서, 직접 타 보기로 했다. 논현동에 있는 매장에 가서 직접 시승해 본 결과…… 그냥 자전거 였다.

단지, 언덕길에서 좀 편하게 도와주는 그런 자전거. 출발할때, 조금 아주 조금 쉽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자전거 정도? 그러기엔 150만원에서 230만원이란 가격은 너무 비싼거 같았다.

물론 YAMAHA의 잘못이 아니라 착각을 한 내가 잘못이지만, 그 매장에 계신 분들도 나같이 착각한 사람을 워낙에 많이 본 탓인지 처음 보는 순간부터 나가는 순간까지 누누히 재차 삼차 강조를 했다. PAS는 오토바이가 아니다. 단지, 조금 아주 조금 도와줄 뿐이다.

“잠깐 다녀간 지름신…”에 대한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