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국내 출시에 즈음한 아이폰 초간단 사용기

역시 배터리는 문제가 되었다.

배터리는 애플의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이전 피쳐폰에 비해서 자주 만지작 거리고 쓰기 때문에 빨리 소모되는 것처럼 느낀다고 강변하고 다녔지만, 나 자신부터 배터리가 신경 쓰이는 것은 어쩔수 없었다. 아이팟과는 달리 아이폰은 핸드폰이기 때문에 꺼져있으 면 안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베터리 수치에 계속 신경이 쓰였다. 지금도 이글을 아이폰에서 쓰고 있는데 완충상태에서 집에서 가지고 와서 간단한 통화 두통을 하고 게임 한번을 했는데 90% 가 남아 있다. 채 30분도 안됐는데 말이다. 편한 마음에 계속 방치해 두면 곧 전원이 꺼질 거란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실제 방전이 되어서 곤란을 겪은 적은 없다. 대부분의 시간동안 사무실에 있어서 항상 충전중인 상태를 유지했고 차량으로 이동할 때에도 차량충전기로 충전하였다. 그러기에 이런 생활패턴에서는 왠만해서는 방전으로 곤란을 겪을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항상 배터리가 맘에 걸리는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다.

테더링은 완전 감동이다. 무선인터넷에 관심이 많아 3G모뎀부터 와이브로까지 usb 타입에서 expresscard를 거쳐 WIFI 공유방식인 에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사용을 했지만 아이폰 테더링이 젤 좋은 것 같다. 일단 편리하기는 에그가 가장 좋았지만 키고 끄는 시간이 너무 오래걸려 왠만해서는 잘쓰지 않게 되지만 아이이폰은 테더링만 켜 놓으면 블루투스로 연결 하는 순간 바로 인터넷에 접속이 되어 버리니 이보다 편할 수 없다. 물론 에그의 와이브로 속도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이동중에 쓰기엔 충분한 속도이다. 유튜브 동영상 감상도 가능한데 더 빨라서 뭐할까 USB를 이용한 테더링도 쓸만하다 블루투스에 비해 유선이라는 단점도 있지만 인터넷 사용중 충전도 된다는 장점이 좋다.

블루투스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블루투스가 정말 쓸만하다 아이팟으로는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음악감상이 아직은! 불가능하다.

조금 오래됐지만 문근영이 나와서 애니콜 블루투스 핸드폰 광고를 한 적이 있었다 두손에 커피를 들고 귀에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하고 핸드폰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감상하다가 전화가 오니깐 핸드폰에 손도 안대고 헤드셋을 어께로 툭 쳐서 통화를 한다는 내용이었다. 광고가 효과적으로 전달되지 못해서인지 블루투스는 뜨지못했다. 하지만, 아이폰을 쓰면서, 그 상황이 얼마나 편리한 상황인지 새삼느끼게 되었다.  나는 3년전부터 블루투스가 지원이 되는 핸드폰을 사용하고 있었고, 블루투스 헤드셋도 같이 쓸려고 해 왔지만, 뭔가 자연스럽지 않았다. 늘 불편하였다. 아마도 그래서 국내에서 블루투스가 활성화 되지 않았을까 추측도 해본다. 하지만, 아이폰은 다르다. 블루투스 사용에 관한 모든 사용흐름이 자연스럽고 편리하다. 정말 써봐야 알 수 있는 장점인 듯 하다.

아이챗 스타일의 SMS는 어찌보면 무서울 만큼 훌륭하다. 누구랑 언제 무슨 이야기를 주고 받았는지 살펴볼 수가 있다. 웹에서 공짜로 쓸 수 있는 SMS 발신 서비스가 있어도 잘 안하게 된다. 왜냐면, 다른 쪽에서 SMS를 발신하게 되면, 대화의 흐름이 기록되지 않기 때문이다. SMS, LMS, MMS 까지 모두 하나로 보는 것, 이제는 너무 당연하게 느끼는 것이기도 하지만, 너무 편리하다.

이런 점은, 사실 광고로 홍보될 수 있는 장점이 아니다. 오직 써봐야만 알 수 있는, 그리고 알고 나면 그 다음부터는 다시는 과거로 돌아갈 수 없는 그런 장점이다. 애플 아이폰의 장점은 대부분 이런 장점이라,신문기사나 홍보문구로 설명될 수 있는 그런 것이 아니다. 써보면서 느끼는 자연스러운 그런 장점들인 것 같다.

하지만, SMS는 아직 국내에서 사용하기에 문제점이 좀 있다.

가장 큰 문제는 80bytes 표시가 안된다는 것이다. 아무리 긴 문장도 무조건 쓸 수 있고, 80bytes 를 넘지 않으면 SMS로 보내지고, 넘게 되면 LMS로 자동으로 넘어가게 된다. 아이폰끼리는 전혀 상관없다. 오히려 편리하다. 길이의 제약없이 대화할 수 있으니깐. 하지만, 다른 핸드폰 사용자에게는 조금 무례다. 아무래도 SMS로 보내지 않고, LMS로 보내게 되면,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은 현재 사실이기 때문이다.

스팸관리가 안된다. 매일 밤 6시부터 10시까지는 SMS를 아예 보지도 않는다. 왜냐면 엄청난 대리운전 광고가 오기 때문이다. 이전 핸드폰에서는 “대리”라는 문자를 걸러서 SMS를 보지 않았지만, 이 기능이 없다는 것은 치명적 문제점이기도 하다. (아이폰을 해킹을 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하나, 이건 별도의 문제)

또다른 한국 실정에 맞지 않는 것이, 사용양 표시에서 Call Time 인데, 수신 통화량과 발신 통화량이 구분되지 않는다. 한국에서는 과금과 관련된 것은 오직 발신통화 뿐이라서, 민감한 것은 발신 통화일텐데 구분해서 볼 방법이 없다. 무조건 합산해서 나온다.

전화번호 검색도 기존 핸드폰에 비하면 많이 불편하다. 전화번호 일부분으로 검색한다던지, anycall 에서는 이름의 자음만으로 검색한다던지, 손쉽고 간단하게 접근이 가능하지만, 아이폰에서는 이런 기능은 찾아보기 힘들다. 아주 정직한 방법만 존재한다. 이것 뿐만 아니고, 한국 핸드폰 내의 온갖 잡다한 자잘한 기능들이 아쉬울 때가 많다.

앱스토어도 문제다. 나는 온갖방법을 동원해서 미국 주소를 통해서, 미국 iTunes Store 의 계정을 가지고 있어서, 전혀 생각을 못했다. 하지만, 주변 친구에게 아이폰을 개통시켜주고, iTS 계정을 만들고, 앱스토어를 이용하는 순간, 아뿔사… 게임이 없다. 받을 만한거라고는 한국에서 만든 고스톱 몇개 뿐…. 말로만 전해듣던, 그 화려한 3D 게임은 말그대로 남의 나라 이야기이다. 그렇다고, 해외계정을 만들라고 하는 것은, 보통사람에게 쉽게 권한 만한 내용은 아니다. 분명 이것도 큰 문제로 부각될 듯하다. 앱스토어 계정을 만드는 일 자체도 그렇게 쉽지 않았다. 완전히 한글화 되지 않은 인터페이스 부터 시작해서, 무언가 부자연스럽고 부담스럽다. 몇몇 지인에게도 아이튠 스토어 계정을 만들어야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그냥 됐다고 한다. 아이폰 장점의 절반은 앱스토어에서 오는데 앱스토어를 써보지도 않으려 하다니…. 아마도 아이폰 흥행의 큰 장애물 중에 하나임은 틀림없다.

한국 실정과 무관하게 그냥 전화기능도 조금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많다. 사진은 왜 이렇게도 작게 나오는지… 나갈이 문자보다는 그림으로 봐야 인지가 되는 민첩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참 아쉬움이 많이 남는 부분이다. 전화가 올 때에도 그 사람의 사진은 손톱만한 크기로 나온다. 왠만한 시력으로는 잘 보이지도 않는다. 사용성에 대한 고민이 많이 떨어지는 부분으로 보인다. 역시 애플은 핸드폰을 만들던 회사는 아니야 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한다.

아이폰 도입과 관련하여 신문과 인터넷을 통해서 또 새삼 많은 것을 보고 느끼게 한다. 어짜피 아이폰은 그냥 핸드폰, 아니 그냥 핸드폰이라기 보다는 조금 재밌는 장난감인데, 아이폰이 얼마나 재밌는지 별론지 그런것 보다는, 마치 스포츠 응원하듯 삼성과 애플의 대결구도로 보고, 자기편을 찾는 다던지, 아니면 드라마 보듯이 각 회사나 인물에 대한 캐릭터를 설정하고 맘에 드는 설정인물을 편든다던지 어찌 좀 그러하다. 한국 IT 산업의 미래와 고민을 두 어깨에 짊어지지 말고, 그냥 가볍게 허리우드 영화 한편 본다는 생각으로 아이폰을 접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든다.

“아이폰 국내 출시에 즈음한 아이폰 초간단 사용기”에 대한 2개의 댓글

  1. 안녕하세요~ 우연하게 appleforum에서 오게 되었습니다.
    WWDC때문에 약간 질문 좀 드리고 싶은데…
    혹시 메일 주소 좀 알수 있을까요?
    제 메일 주소는 kkksh@paran.com 입니다.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메일 주소 좀 알려주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