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야마가 없다.

| 1 Comment

구로자와 감독의 영화 “카게무샤”를 좋아한다. 나는 본 영화를 또 보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 영화는 정말 많이 반복해서 본 영화인 듯 하다.

카게무샤는 일본 영웅전에 자주 등장하는 “오다 노부나가”, “토요토미 히데요시”, “토쿠카와 이에야스” 이 세명의 시대 바로 전 시대를 풍미했던 “타케다 신겐”의 이야기이다. 물론 역사적 사실과는 다를 수 있겠지만, 구로자와 감독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이 시대에 빗대어 이야기 한 것으로 보는 것이 더 옳겠다.

대략의 스토리는 신겐이 거의 죽을 때가 되어서, 자신이 죽어도 3년간은 비밀로 해야만 자신의 가문의 영토가 무사할 수 있다고 생각을 했다. 그래서 카게무샤 즉, 대리(그림자)무사 즉, 자신의 모습과 흡사한 거지를 들여온다. 그리고 실제로 죽게 되고, 카게무샤가 3년간 감쪽같이 오다 노부나가, 토요토미 히데요시, 토쿠카와 이에야스를 속이고, 자신의 성내 병사들 모두를 속여서 무사할 수 있었다.

신겐은 손자병법에서 따온 “바람같이 빠르고, 숲과 같이 고요하고, 불과 같이 격렬하며, 산과 같이 움직이지 않는다”란 말을 군기로 쓰고, 바람, 숲, 불 부대를 두고, 자신을 산이라고 하였다. 바람 갈이 빠르게 화살을 쏘고, 조용한 보병이 적진 깊숙히 침투하며, 불과 같은 기병이 처리해 버렸다. 가장 중요한 신겐 자신은 “오야마” 즉, 산으로 움직이지 않고 중심을 잡았다. 카케무샤가 그의 자리를 대신 했을때, 기습적으로 달려드는 적의 기병에 놀라서 당황했을때, 측근 보좌관은 따끔하게 혼을 내며 명령한다. “우고꾸나(움직이지마)” 아마도 영화 내내 가장 많이 듣던 대사가 바로 “움직이지 마”이다. 산이 움직이면 모든 부대가 혼란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어떠한 상황에서도 산은 움직이지 않는다. 움직이지 않는 산을 보호하기 위해서 눈앞에서 죽어가는 젊은 호위병들을 보고, 카게무샤도 점점 산이 되는 법을 배우게 된다.

“움직이지 않는 산”은 단순한 전투에 있어서의 전략만은 아니다. 실제로 토쿠카와 이에야스가 신겐이 진짜인지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서 꼬시는 방법으로 성을 하나 내 주어도 쉽사리 움직이지 않는 것이 신겐이었다. 물론 3년의 카게무샤가 끝나고 그의 아들 타케다 가쓰요리가 물러 받았을 때, 그는 참지 못하고 바람, 숲, 불 부대를 이끌고 나가서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조총부대에 전멸을 당하며, 영화는 끝나게 된다.

최근 @hanminsuk 군이 왜 한국에서는 아이폰 같은 것을 못만들까? 라는 고민을 할 때, 나는 아마 “존루빈스타인”이 없기 때문이 아닐까 라고 답했다. 약간 쌩쑹 맞은 이야기 같아서 부연 설명을 생각하다 이 이야기 생각이 들었다. 루빈 스타인의 이야기를 든 것은, 바로 “오야마”가 없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 였다. 우리에게 없는 것은 더 빠른 바람부대도, 더 고요한 숲 부대도, 더 격렬한 불 부대도 아닌 단지 움직이지 않는 산이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여 기서 잠깐 저능아를 위한 보충수업을 하자면, 움직이지 않는 산이란 단지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확실한 비전에 의해 결정하고 그 결정에 대한 믿음을 스스로 보이는 것을 말한다.  급변하는 상황에서 자신의 결정에 대해서 스스로가 흔들리는 갈대가 되어서 일희일비하고 오늘은 변명을 늘어놓고 내일은 자화자찬을 한다면 그거야 말로 “오야마”의 정 반대편이 아닐까.

삼성과 엘지는 “오야마”가 보이지 않는다. 왜 떳떳하게 나와서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지 모르겠다. “오야마”가 있어서, 스스로 자리를 잡고서 그 어떤 비난과 비아냥에도 흔들리지 않고 뱡향을 제시하지 않는다. 기병부대가 한참을 날뛰다 머쓱해 하며 들어가는 형국이다. 그 어디에도 “오야마”는 없다.

너무 바보 같다.

왜 스스로를 아이폰과 비교하는가?

분명 내부적으로 윗선에서는 아이폰을 잡을 것을 내놔라고 주문 했을 것이다.

그러니 아래에서는 허둥지둥 말도 안되는 선전으로 아이폰 보다 자신의 폰이 더 낫다고 황당한 논리로 주장을 펴고 있고, 한달 마다 한번씩 아이폰 대항마를 내 놓는다. 플래시 UI 를 가지고 아이폰을 따라 잡았다고 우겼다가, 금새 자신만의 플래폼을 만들었다고 떠벌린다.

왜 스스로를 아이폰과 비교를 하면서 스스로를 절름발이로 만들어 버릴까?

근래에 국내 핸드폰 제조사에 근무하는 개발자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면, 엄청난 패배감에 빠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폰을 만들어 오라는데, 도저히 만들 자신이 없다고 한다. 이제 우린 안돼라고 매일 되뇌이고 있다. 이게 어찌된 일인가? 세계 2위의 핸드폰 제조사가 갑자기 패잔병 신세라니. 창업주의 후계자는 일본에서 부품회사를 들락거리고, 바이오 회사를 꿈꾼다는 소리가 들려오니, 이제 버려진 성을 지키며 언젠가 전사할 날만을 기다리는 완전한 패잔병 신세라 스스로 생각을 한단다.

“오야마”가 없다.

지금까지 만든 것은 피쳐폰이었고, 이 피쳐폰을 통해 단숨에 세계 2위까지 올랐다고 왜 자랑스럽게 말하지 않을까?

그리고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늦었음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스마트폰의 흐름을 주도하지 못했음을 인정하지만, 피쳐폰을 통해 올라선 속도보다 더 빨리 스마트폰의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음을, 그 자신감을 왜 표출하지 못할까?

Sens, xnote 를 만들어 팔면서 언제 한번 MacBook 이랑 비교해 본 적이 있는가? 맥은 맥이고 윈도우는 윈도우다.

삼성과 LG는 폰을 만들었지, 스마트폰 OS 를 만들지는 않았다. 그들이 스스로를 비교한다면, HTC, 모토롤라와 비교를 해야지 왜 아이폰과 비교를 하는가?

드로이드폰, 히어로폰 보다 더 나은 폰을, 안드로이드를 위한 최강의 스마트폰을 곧 만들어 내겠다고 장담을 해야지, 왜 뒤에 숨어서 아이폰 대항마를 가져오라고 쿡쿡 쑤셔댈까 말이다. “오야마”가 없다는 뜻이다. 카게무샤만도 못한 졸개가 뒤에 앉아 있다는 뜻이다.

애플처럼 앤런케이의 “소프트웨어를 심각하게 생각한다면 하드웨어를 같이 만들어야 한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진짜 소프트웨어는 하드웨어를 잘 아는 우리가 만들어야 한다고, 새로운 플래폼을 소개해야지, 어디 패잔병의 얼굴을 하고, 하이에나처럼 나타나서 플래폼 전쟁터의 시체를 주워 먹으러 나온 듯한 인상을 팍팍 풍길까. 안드로이드 플래폼의 중구난방한 문제점을 콕콕 찝어내고, 아이폰의 도도함을 깎아 내리면서 “오야마”가 위치를 확실히 잡아 준다면 얼마나 멋지게 등장할 수 있었을까.

토요토미 히데요시는 신겐의 기마부대에 바지에 오줌을 지렸다는 일화가 있다고 한다.

나는 삼성과 LG의 바람, 숲, 불은 신겐의 그것보다 더 뛰어 날 것으로 생각한다. “오야마”가 자리만 잡아 준다면, HTC 모토롤라가 바지에 오줌을 지릴 수도 있지 않을까.

One Comment

  1. 동의합니다. 자신의 자리를 잘 아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