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Machine 잘 쓰고 있나요?

이번에 MacAppStore 에서 iBooks Author 를 설치하다가 깜짝 놀랬다. LaunchPad가 뜨면서 설치가 되는 것이다. 아차. 한동안 잊고 지냈던 LaunchPad. 나름 Mac OS X Lion 은 10개의 주요 신기능중 하나인데, 다르게 말하면 Lion 을 써야 하는 10가지 이유중 하나인데, 전혀 쓸 일이 없는 것이다.

Mac OS X Lion 의 주요 기능을 열거하면 아래와 같다.

MacAppStore 애플 신제품 발표하면 그거 받을려고 씀. 기존 앱들과의 헷갈리는 정책으로 쓰면 쓸 수록 꼬임
Launch Pad 한번도 쓴 적 없음
Full Screen App 써 볼려고 노력은 해 봤지만 …
Auto-Save , Versions 한번도 쓴 적 없음. 다시 말하면, 한번도 과거 버젼을 되살려 본 적 없음
Resume 강제 리부팅후 동작하는 것은 봤지만, 도움이 됐지는지는…
Mail 원래 안 씀
Multi Touch Control 열심히 노력한 끝에 잘 씀
Mission Control 매우 만족
AirDrop 쓸 일이 없음. 한번 써 볼려고 했으나, 매끄럽게 사용하기 힘듬
iCloud 포토스트림 좋은데, 그마나 잘 쓰기도 힘듬
Find My Mac 이거 쓸 일 있는지 정말 궁금함

잘 보면, Mission Control 말고는, 정작 Lion 의 신기능을 쓸 일이 없다. 물론, MacAppStore, LaunchPad, Full Screen App, iCloud 등은 현재 큰 가치를 못 보여줘도, 앞으로의 청사진을 보여줬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Vaporware 에 가깝다. 애플이 다음 퍼즐 조각을 보여주면, 더 잘 이해가 갈 지도 모르겠다.

Mac OS X 10.6 Snow Leopard 의 경우 신기능은 하나도 추가하지 않았지만, 모두 새롭게 만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가격도 공짜로 했으니 넘어가고, Mac OS X 10.5 Leopard 의 신기능은 아래와 같다.

Back to My Mac 쓸 일 없음
Boot Camp 쓸 일 없음
Stack 없어도 그만
Quick Look 잘 쓰긴 하지만, 느려서 불만
Spaces 잘 쓰긴 했지만, OS 에서 안줘도 되느 기능
Time Machine 좋아 보였는데, 막상 쓸 일은 없음

이렇게 정리하고 나니 드는 생각이, Mac OS X 10.4 Tiger 이전까지는 정말 혁신을 이어 나갔던 것 같았다. Mac OS X 을 사용하는 것이 그 외 다른 환경과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 Expose, Spotlight, iChat 등등. 하지만 그 이후로는 발표때에는 환호했던것 같지만, 막상 내 생활에 도움이 되는 영역까지는 오지 못한 것 같은 느낌이다.

이번에 iOS 의 Siri 를 보면서도 그런 것을 느꼈다. 발표는 멋있지만, 과연 잘 쓸까?

애플은 지금까지 내게 정말 실질적 가치를 제공하고, 사용하기 쉬운 그런 느낌이었다. 적어도 애플에서 만든 것은 내가 별 노력없이 그 가치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고 느꼈다. 하지만 요즘은 아닌 것 같다. 애플이 제공하는 기능이 어떤게 있는지도 모두 알고 있기 힘들고, 그것의 가치를 활용하기 까지도 적지 않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

가장 슬픈 일은, 애플이 다음에 또 어떤 새로운 가치를 줄까 별로 궁금하지 않다는 것이다.

“Time Machine 잘 쓰고 있나요?”에 대한 3개의 댓글

  1. 저는 Mail 말고는 라이언 신기능 10개 중 쓰는게 하나도 없네요.
    심지어 Mail도 그전부터 썼기 때문에 쓰는거지, 뭔가 신기능을 쓰는건 없고…

    10.4 이전까지 혁신을 이어나갔다는 것은, 사실 그 전에는 상대적으로 불편함이 존재했던 OS라는 얘기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 이후 추가된 기능들은 모두가 필요로 할만한 기능은 이미 다 제공해서, 소수의 사람들에게 유용할만한 기능들도 제공할만큼 여유가 생겼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사실 라이언 처음 나왔을때, 10개의 신기능을 보면서-
    기존 맥 유저들에겐 그닥 도움될게 없는 기능이라 생각했었습니다.

    다만, iOS만 쓰다가 맥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맥에 익숙해 지기까지 도움이 좀 될만한 기능딜이 아닐까….

  2. 최근의 애플 할인이벤트때 무엇인가를 사야한다고 강박증을 느꼈던 저는 타임캡슐을 샀습니다. 타임캡슐 기능을 사용하게되면서 가장 크게 얻는 장점은 맥북에 들어있는 자료가 알고있는 장소에 여벌이 존재한다라는 안도감 이군요.
    (중요한 사족 : 이게 쓰일지 안쓰일지는 모르겠으나, 또 정리되지않은 자료들의 집합이 그만큼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도 모르겠으나.. )

  3. 사실 맥 굳이 안써도 그만이죠. 윈도우에서도 다 되는걸요. 유닉스 터미널에서도 워드프로세싱 할 수 있고, 웹브라우징 할 수 있죠. 가능하다고 해서 다가 아니고, 내가 안쓴다고 타인에게도 존재 이유가 없는 건 아니죠. 뭔가 중요한거 몇개 놓치고 있군요 ㅎㅎ

    저 중에서 당장은 쓸모없어 보여도 미래를 위한 포석이 몇개 있고, 활용수준이 높아져야만 필요한 기능이 몇개 있으며, 눈에 잘 보이지 않지만 작은 디테일로 전체적인 인지력을 높여주는 기능이 몇 있고, 위급한 순간에 나를 살려주겠지만 그 전까지는 존재여부조차 깨닫기 힘든 기능도 몇 있습니다.

    어느 게 어떤 기능인지는 직접 알아보시길~ 참고로 중복되는 부분도 있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