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iPad mini 나올 것인가?

| 4 Comments

iPad mini 출시를 보면, 내속에서 마치 이중인격자처럼 두가지 의견이 팽팽하다. 사실 나도 결론은 잘 모르겠다.

쟁점 나온다 안나온다
 7인치 과연 애플이 영구히 10인치 태블릿만 만들까?이제는 Post-PC 시대다. PC 가 없어질 수도 있다. 그 자리를 현재의 10인치 iPad가 모든 것을 대체할 수 있을까? 심지어 노트북도 4가지 크기 (11, 13, 15, 17)로 나온다. 왜 더 다양한 태블릿이 불가한가? iPad 10인치는 그냥 나온게 아니다.애플이 수년간 연구를 통해서, 내린 결론이 바로 10인치라는 것이다.7인치 안만들어 봤을거 같나? 만들어보고, 유용성이 없으니 안만드는 것이다.
 파편화 iPhone 5 를 봐라. 이미 파편화 시작 되었다. 스스로 깬 것이다. 개발자의 혼란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이런 식으로 가랑비 옷 젓듯이 서서히 진행할 것이다. 애플이 스스로 안드로이드처럼 파편화를 스스로 초래할 것인가? 안드로이드야 서로 다른 제조사가 서로 경쟁하면서 어쩔수 없이 생긴 것이라면, 애플이 스스로 그런 문제를 만들리 없다.
시장점유 애플은 시장 대세에서 밀려서는 안된다. 이제껏 안드로이드 계열에서 나온 태블릿은 다 실패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비록 Kindle Fire 가 일단 실패라 하더라도, Nexus 7, Kindle Fire HD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에서 자리를 잡을 것이다.이렇게,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시장이 형성되면, 자연스럽게 앱도 구축될 것이고, 그러면 다시 안드로이드 태블릿 성장이 촉진될 것이다.애플은 이참에 싹을 잘라줄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저럼하고, 가벼운 iPad 를 출시하여,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생성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다. 애플을 몰라서 하는 말이다. 애플은 지금까지 시장 점유율 향상을 위해서, 가격에 맞춘 제품을 만들어 온 적이 없었다. 가격경쟁력이 좀 떨어지더라도, 제품의 완성도에 촛점을 맞추어 왔다. 오히려 소품종 대량생산을 통해서 가격 경쟁력을 키웠을 뿐이다. iPad mini 는 이에 완전 역행하는 것이다.
 라인업 7인치, 1024×768 해상도, 199불의 iPad mini 는 iPod shuffle 의 역할을 할 수 있다. 애플의 마케팅을 위한 라인업을 완성할 것이고, 다양한 요구에 대한 답이 될 수 있다. 10인치, 1024×768 을 그냥 7인치로 줄이는 것은 말이 안된다. 애플은 손가락의 크기와 버튼의 크기를 픽셀단위로 맞추어 놓았다. 단지 라인업을 위해서, 이런 일관성을 해칠 리가 없다.잘 생각해봐라. 2012년형 iPod nano 에는 왜 앱이 올라가지 않을까? 판매향상을 위해서, 충분히 SDK를 열어줄 수도 있다. 하지만 하지 않는다. 그건 현재의 일관성으로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이다.
 제살먹기 스티브잡스는 말하였다. 남들에 의해 먹히기 전에, 자기가 먼저 먹는게 맞다. 7인치가 대세가 되면 어떻게 할거냐. 미리 보험 드는게 맞다. 저가의 iPad는, 현재 마진이 좋은 10인치 iPad 의 시장을 깎아먹을 뿐이다. 시장만 커지면 뭐하나 남는게 없는데.

일단 나에게 iPad mini 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다면, 내가 아는 애플은 199불, 1024×768의 해상도 iPad mini 는 내 놓지 않을 것이다. 만약 내놓는다면, 아마도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면서 내 놓을 것이다.

예를들면

  • iBooks 를 매우 강조 할 것 같다. 책읽기에 최적화 된 디바이스 이런 식으로
  • 물론, iTunes Store 를 통한, 음악, 동영상 접근은 기본이다.
  • 애플의 앱들이 해당 디바이스에 최적화 된 UI 로 나올 것이다. (단순히 iPad 앱을 약간 작은 화면에서 쓰도록 하지는 않게 할 것이다)
    • 최근 업데이트 된, AppStore 앱들의 변화가 이런 조짐을 보인것 갈기도 하다.
  • AppStore 는 당장 열지 않을 것이다. 아니면, 적어도, iPad mini 에 최적화 된 앱만 별도로 몇개 준비 시키고, 최적화된 앱만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물론 iPad 에서 iPhone 앱 실행시키는 식의 방법은 열어줄 것이다)
  • 이건 예측이라기 보다는 희망사항이지만, 1024×768보다는 고해상도이지 않을까 싶다.

써 놓고 보면, 같은 말이라도, 저가의, 7인치의 태블릿이 아닌, 또다른 라이프 패턴에 최적화 된 디바이스 뭐 이런 식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

4 Comments

  1.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 생각에는 예전 iPod mini, iPod nano가 처음 나오던 때를 생각해보면 비슷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iPod으로 고성능, 고가의 하드디스크 기반 MP3 플레이어 시장을 점령하고나서 저가 플래시 MP3 플레이어 시장을 점유하기 위해 만들어진게 iPod mini, nano였던게 아닌가 합니다. 실제로도 iPod 시리즈가 mini, nano로 다양화되면서 국내 MP3 플레이어 업체가 힘들어지지 않았던가 하는 기억이 납니다.
    결론은 시기가 문제지 현재의 iPad보다 작은 사이즈의 애플판 태블릿은 나오지 않을까 라는 생각입니다.

  2. 실제 사이즈와 해상도에 대해서 따져보면 7.85 인치 아이패드는 더 필연적인 물건이 됩니다.

    아이폰이 아이패드보다 DPI가 더 높은데요,
    아이폰 DPI로 1024 x 768 을 만들면 딱 7.85 인치가 된다고 하더군요.

  3. 안녕하세요, 코코아사전 검색하다 여기까지 오게되었네요. 블로그에 사전 관련된 내용이 없어서 코멘트로 남깁니다.

    다름이 아니라 코코아사전의 데이타 .kar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다른 데이터를 변환하고자 하는데 방법을 찾을 수가 없어서요…

    부탁드립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4. Pingback: iPad mini 를 위한 쉴드 | wangsy blog

답글 남기기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