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맞이 책상 정리

새해를 맞아서 책상을 정리했다.

깨끗한 책상

사실 저놈의 케이블 때문에, 정리해도 별로 깔끔하다는 평은 못받는다.

이번 정리의 주제는 트리플모니터에서 싱글모니터로의 전환이다.

사실 내가 무언가 작업을 할 때에, 방대한 화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동시에 여러 화면을 보면서, 고개만 돌리면서 여러 화면에서 일어나는 일을 동시에 처리하고 싶은 욕망이 강했다. 하지만, 세대의 모니터를 동시에 쓰면서 느낀 것은 그럴 일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오히려 책상만 좁아 터졌고, 책상위의 공간이 부족했을 뿐이었다.

또 한가지는 맥과 윈도우을 동시에 쓸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하나의 모니터에서 케이블을 전환하며, 윈도우가 필요하면 HDMI케이블을 윈도우 PC에 연결하고, 맥이 필요하면 맥에 연결하는 방식으로 쓸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