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C30 리뷰

페이스북에서 광고를 보고 구매까지 너무 짧은 순간이었다.

평소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을 사고 싶었다.

몇달 구매한 MDR-1000X 생활형 노이즈캔들링의 세계로 들어왔다. 비행기 아니라, 소음이 많은 카페나 공공장소에서 혼자만의 느낌을 가지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바로 크기가 너무 커서 들고 다니기가 곤란하다는 점이다. 안그래도 들고 다니는 많아서 만물상처럼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데, 여기에 이것까지 더하기는 무리가 있었다. 한가지. 평소 전동휠을 타고 다니기 때문에, 헬멧을 쓰고 있는데, 여기엔 헤드폰을 없다. 헤드폰 타입은 아무래도 가지고 다니기엔 무리가 있었다.

그래서 요즘은 주로 에어팟으로 듣는다.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팟캐스트를 주로 듣는데, 문제는 소음때문에 목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가 없다. 음악이라면 조금 작게 들려도 상관없는데, 주로 말하는 것을 듣다 보니 볼륨에 민감하다. 더구나 영어로 것은 더더욱. 이럴때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MDR-1000X 꺼내서 들으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여러모로 부담스러워 몇번 들고다니다 포기해 버렸다.

그러던차에, QC30 광고가 페이스북에 뜨는 순간, 정말 순식간에 주문해 버렸다. 45만원이라는 가격도 뒤늦게 깨달았다.

그리고 주말이 지나 오늘 손에 왔는데 일단 소감은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헤드폰 타입과는 달랐다. 헤드폰 타입은 완전히 차폐된 분리감을 주었지만, 이어폰 타입은 동작하는거 맞아?라고 생각이 정도였다. 하지만 곧장 버스를 타러 갔는데, 확실히 어느정도 소음이 있는 곳에서는 성능을 발휘하였다. (아직 지하철은 테스트 못했다) 팟캐스트의 목소리 정도는 쩌렁쩌렁하게 들리고, 주변 소음은 점점 멀어졌다.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전원버튼은 생각보다 딱딱해서 꾹꾹 눌러쓰다 보면 고장 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든다.
더 늘어나지도 않는 것이 짧을 땐 좀 난감하다.

그리고, 선이 생각보다 짧았다. 물론 신체구조가 문제이긴 하지만, 그래도 같은 넥벤드 타입인 LG 톤플러스의쭉 뽑아서 쓰던 타입에 비하면 많이 불편하다.

그리고, 보스 제품의 가장 특징이라면 첫째로 편리한 착용감을 꼽았다. 그런데 나는 개인적으로 매우 불편했다. 특히 이어캡은 너무 귀에 껴서 귀가 아플 정도였다. 그래서 박스내에 동봉되어 있는 다른 사이즈의 이어캡으로 바꿀려고 했는데, 이상하게도 L 사이즈만 두개 들어있었다. 뭔가 불량인 하다. AS센터에 연락해서 S M 사이즈를 받기로 했는데, 이런 고가 제품에 이런 불량포장이라니 놀랄 일이다.

케이스에 넣어 다닐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어찌되었건, QC30 당분간 나의 Daily Driver 자리잡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