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Pod 리뷰

연결과 기기간 전환의 편리함

정말 연결 하나만은 기똥차게 편하다. 애플 기기(맥,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와치)간에 이동하면서 쓰는 것도 편리하고, 아이폰만 연결해서 써도 편리하다. 연결의 편리함 하나만으로도 중독되기에 충분하다.

음질은 모르겠다.

착용의 편리함

이건 사람마다 개개인의 차이가 있지 않을까 싶다. 나의 경우에는 매우 편안한 착용감이다. 귀에 꽂아두면 있는지 없는지 없을 만큼 편리하다. 왠만해서는 귀에서 빼고 싶지 않을 정도이다.

잃어버리지 않을까?

사람들은 귀에 꼽고 있는 상태에서 뛰거나 헤드뱅잉을 하면 이것이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런 식으로 실험하는 영상리뷰도 많이 있다. 하지만, 사실상 불안한 것은 케이스에서 뺄때와 다시 넣을 때이다. 투박한 손으로 꺼낼 , 다시 넣을 바닥에 떨어뜨릴 가능성이 있으며, 혹시나 길에서 넣었다 뺐다 하다가 하수구에 빠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길을 가다가 한 손에 뭔가를 들고 있는 경우, 단 한 손만 가지고는 에어팟을 케이스에서 꺼내서 귀에 장착할 수 없다. 굉장히 손재주가 좋은 사람은 부단히 연습하면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나같은 경우에는 조금만이라도 불안한 자세에서 케이스에서 에어팟을 꺼내다가 땅바닥에 떨어트린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결정적(이었던) 문제점

이야기는 내가 iPhone 6s+ 쓰고 있을 당시에 썼던 글이다. 현재는 iPhone 7+ 바꾸고 한번도 문제가 발생한 적이 없다.

아직 다른곳에서 보고 되는 것을 적은 없지만, 나는 분명히 여러번 격고 있는 문제가 있다. 바로 음악을 듣는 전화가 오면, 전화 통화 상태로 넘어간다. 그리고 1 정도 통화를 하다보면 갑자기 블루투스 연결이 끊어진다. 아무른 소리도 나지 않고, 그냥 에어팟에서는 소리가 나지 않는다. 그리고, 아이폰을 보면, 아이폰을 통해서 통화가 계속되고 있다. 매우 당황스럽다. 음악을 듣던 중에도 아무 이유없이 끊어진 적도 몇번 있다.

결론

에어팟은 무조건 적으로 강추다. 물론 나는 에어팟 말고도 여러개의 블루투스 헤드셋을 가지고 있고, 사용중에 있다. QC30 가볍게 사용하는 노이즈 캔슬링용으로, MDR-1000X 강력한 노이즈 캔슬링 용으로, 비츠 솔로 와이어리스 3 집에서 사용하는 헤드폰용으로 쓰고 있다. 각자 모두가 나름 용도가 있고 치명적인 장점을 가지고 있다. 모두 가질 있기 때문에 모두 쓰고 있다. 하지만 중에서 오직 한가지만 선택해야 한다면 그건 에어팟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