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E QC30 1년 지난 리뷰

지난번 포스팅에서 쓴 것처럼 분명 Daily Driver 였다. 구매 이후 지금까지 주말을 제외하고는 매일 목에 걸치고 다녔다. (대략 1년 2개월) 사소한 문제와 심각한 문제가 발견되었다.

사소한 문제는 잃어버리기 쉽다는 점이다. 이건 어쩌면 자세의 문제일 수도 있는데, 고개를 뒤로 젖혀도 되는 좀 푹신한 소파에 앉았다가 일어날 때, 몇 번 목에서 빠진 적이 있었다. 어느 날은 흘러내린지 모르고 집에 와버린적도 있는데, 고맙게 보관해 주어서 되찾을 수 있었다. 이후에는 잃어버리기 쉬운 상황에서는 많이 조심하게 되어 잘 잃어버리시는 않지만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다.

선이 덜렁거리기 때문에 가방을 벗을 때 라던지, 겉옷을 벗을 때, 걸리적 거린다. 심지어 이 때, 이어캡이 빠져 버린적도 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차에서 내릴 때에도 걸린 적도 있다. 이러면서 이어캡은 총 2번 잃어버렸다.

이제부터는 심각한 문제이다. 사용한지 약 8개월 되었을 때, 켜지지 않았다. 오전에 잘 쓰고 있는데 오후부터는 안되길래 그냥 배터리가 다 된 줄 알았다. 그러나 충전을 시도하니 충전도 되지 않았다. 서비스센터를 갔고, 그냥 쿨하게 새 제품(진짜 새 박스에서 꺼내서) 교환해 주었다.

그렇게 교환을 받고 사용한 지 다시 6개월이 지난 최근 (구매한지는 1년 2개월) 다시 동일 증상이 발생하였다. 보증기간이 1년인데, 구매기준인지 아니면 교환받은 시점 기준인지 궁금해 하면서 서비스 센터를 갔고 다시 교환을 받았다. 단, 단서가 달렸는데, 이번 교환이 마지막이라는 것이다.

아무래도 내 충전 환경이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하면서 고속충전을 피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핸드폰 충전기가 고속충전이라 피해야 한다고 하면서 PC를 이용하라고 하는데, 요즘 PC는 고속 충전 지원하는지 모르고 하는 소리 같기도 하다. 온갖 전자기기(다수가 중국산 싸구려) 다 써봤지만 이렇게 충전에서 문제나는 경우는 처음인 듯 하다.

동일 증상이 반복되기 때문에 교환이 불가하다고 하니 뭔가 블랙슈머로 찍힌거 같아 매우 불쾌하기도 하고…

예상대로라면 앞으로 7-8개월이 지나면 이놈은 또 배터리가 먹통이 될 것이다. 45만원짜리가 딱 2년 열일한 셈이다. 같은 녀석을 또 들이겠냐고 물으면 아직은 잘모르겠다. 돈 값을 못하는 건 확실한데, 마땅한 대안이 없는 것이 문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