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2015/05/27
by wangsy
0 comments

Surface Pro 3 리뷰

총론

  • 2014 나를 감동 시킨 유일한 디바이스였다.
  • 지금 단 하나의 Windows 노트북을 사야 한다면, Surface Pro 3 가 가장 정답이다.

오해와 진실

마이크로소프트는 계속 사람들에게 노트북을 팔려고 노력해 왔다. Surface Pro 3 는 태블릿으로도 쓸 수 있는 노트북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끊임 없이, Surface Pro 3를 안드로이드 태블릿, iPad 와 비교를 해 왔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iPad 와 비교를 한다면, Surface Pro 3에 대한 평가는

  • 태블릿으로 쓰기에 너무 무겁고,
  • 앱과 같은 생태계가 준비가 되지 않았고,
  • 가격은 가장 높지만,
  • PC처럼 수도 있는 옵션이 있다.

이렇게 되는데 전반적인 점수는 낮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Surface Pro 3를 노트북이라고 한다면,

  • 강력한 성능을 유지하는 가장 가벼운 형태의 노트북
  • 기존의 윈도우 환경을 거의 완벽하게 동일하게 쓸 수 있는 노트북
  • 태블릿으로 변신 했을 때에도 불편함이 없는 노트북
  • 경쟁력 있는 가격대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는 끊임 없이 맥북에어와 비교를 한다.

나는 전적으로 동의하며, 맥북에어(신형 맥북이 아닌, 과거 맥북에어)보다 Surface Pro 3가 월등이 낫다고 인정한다.

(여기서 잠깐, OS X Windows 비교는 빼고 말해야 겠다.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다. 만일 맥북에어에서 Windows 설치해서만 쓴다고 가정하고 비교하는 것이다)

, Windows 용 노트북 라인에서는 거의 최고의 노트북이라 말하고 싶다.

내가 가장 공감하는 리뷰는 역시 David Pogue 의 비디오 리뷰이다

세세한 장점

12인치 크기는 최적의 선택으로 보인다. 맥북에어의 11인치의 답답함이 전혀 없고, 맥북프로의 13인치와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 물론 15인치대의 광활함은 없지만, 사용에 답답함이 거의 없다. 노트북으로 때와 태블릿으로 , 그리고 무게와 여러가지를 고려했을 가장 최적의 크기로 보인다.

Full HD 약간 넘어서는 해상도는 현재 사용에 불편함이 없는 정도이다. PC모드로만 쓴다면, 과분하지만, 태블릿 모드로 사용할 경우에는 적당히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하지만, 다음번에는 높은 해상도로 나오더라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아직은 한단계 도약이 필요한 정도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 하지만, Surface Pro 3 OneNote 앱 하나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OneNote 앱과 펜의 조합은 정말 끝내준다. 부드러운 필기감도 좋고, 활용도도 매우 좋다. 키보드로 타이핑 하는 것은 이미 정리된 내용을 깔끔하게 쓰기에 좋은 도구 이지만, 펜은 생각을 하는 도구로 매우 유용하다.

킥스탠드도 인정한다. 써 보기 전에 광고만 볼 때에는 별거 아닌거 가지고 왜저리도 호들갑인가 하는 생각을 많이 했지만, 써보면 그 편리함에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태블릿과 노트북을 결합해 볼려고 여러가지 시도를 해 보았다. 화면을 돌려 보기도 하고, 키보드가 180도 뒤집어 보기도 하고, 하지만, 뗏다 붙였다 할 수 있는 키보드와 킥스탠드의 조합이 가장 명석한 해답이었다고 생각한다.

배터리 시간. 맥북에어가 12시간대를 주장하고, 맥북프로는 13인치가 9시간, 15인치가 8시간대라고 나온다. 그리고 Surface Pro 3 9시간대로 주장한다. 실사용으로 비교했을 때, 위 수치는 크게 무리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 카페에서 2시간 작업을 해도 25프로이상 떨어지지 않는다. 영화 한편을 감상해도 20%정도의 느낌이다. 거기에 더해서, 작고 가벼운 전원어댑터도 큰 장점이다. 평소에 배터리 부족을 거의 느끼지 못하지만, 전원어댑터가 휴대하기 너무 편해서 가지고 다니게 되는 경향이 있을 정도이다. 전원어댑터에 USB충전단자가 포함된 영특함도 있지만, 출력이 1A밖에 안되어, 의외로 쓸모가 없다.

타입커버는 로지텍 810k 제외한 휴대형 키보드 중에는 가장 타이핑 감이 좋았다. 키보드와 태블릿이 접지하는 부분을 한번더 접어서 키보드의 각도도 높이고, 덜렁거림을 방지해서 무릅위에서도 쓸 수 있는 점을 많이 강조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이 기능이 별로 유용하지 않았다. 의외로 무릅위에서 타이핑할 일이 거의 없었고(기자가 아니다보니) 테이블 위에서는 그냥 평평하게 쓰는 것이 더 편했다.

사람의 욕심은 끝도 없기 때문에, 무게에 대해서는 아직 만족할 수 없다. iPad Air 와 같은 무게를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무리한 요구라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태블릿으로 쓸려면 그 무게가 되기 전까지는 팔목이 아픈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오랜 시간 Surface 에 펜으로 메모를 하면서 느낀점은 그냥 종이에 연필로 메모하는 것이 최고다. 굳이 이 비싼 기계를 메모용도로 쓰는 것이 과연 옳을까하는 것이다. 종이에 낙서된 것을 Office Lens 같은 앱으로 Digitize 하면 된기 때문이다. 그리고 회의나 대화중에 이 Surface 메모가 화이트보드나 종이메모장을 대체하기를 기대했지만 실제로는 그러지 못했다. 사소한 불편함이 가로막았기 때문이다.

기존에 정리된 노트나 문서에 펜으로 덫칠을 하는 것도 처음에는 재밌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게 무슨 의미인가 라는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결어

도박꾼들은 끊임 없이 서로 다른 종족을 비교하고, 누가 이기나 내기를 거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소비자로서 그런 비교는 무의미하다. 재미있는 것이 있으면 그것만의 재미를 찾으면 되는 것이다. 두개의 블럭버스터 영화가 있다면 누가 더 재미있는지 내기를 거는 것이 뭐가 중요한가. 둘 다 즐기면 된다.

Surface Pro 3 분명 자신만의 분명한 장점과 색깔을 가지고 있다. 물론 완성체라고 하기엔 아직 가야할 길이 많다. 그것을 지켜보는 것만으로 흥미 진진하다. 그리고, 2015년을 Surface Pro 3 함께 보내는 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