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O’Reilly Deal of the Day

| 0 comments

O'Reilly Deal of the dayO’Reilly 에서는 거의 매일 Ebook Deal of the Day 를 한다. 하루에 하나씩, 50% 정도 세일을 해서 판매한다. 어떤 날은 특정 컨셉을 정해서 여러개를 동시에 세일을 하기도 한다. Dennis Ritchie 가 사망한 날도 사망을 애도하며 Unix & C 관련 서적을 전체 할인하였다.

이전에는 50% 가 아니라, 대부분 9.99$ 에 판매하였다. 그때는 정말 충동구매를 많이 했다. 대충 언젠가는 필요할 거야라고 생각하면 바로 질렀다. 9.99불이라는 것이 그런 가격이었던 것 같다. 아마도 Tim O’Reilly 는 실험을 하고 있는 듯 하다. 어느 가격이 적절한 선인지 알아보고 있을 것이다. 9.99불에는 나처럼 많은 사람들이 낚였기 때문에, 아마도 정책을 바꿔서 50% 선, 대충 13불에서 15불선으로 정하지 않았을까 추측해 본다. 이 가격에도 9.99불 때 처럼 사람들이 움직여 준다면 이 가격으로 eBook 가격을 수렴시키지 않을까.

eBook 을 읽다보면 나의 경우, 항상 두가지의 포맷이 필요하다. 하나는 mobi 또 하나는 pdf 이다. mobi 포맷을 가지고, Kindle 기기에서 읽어주고,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에서는 PDF 포맷을 가지고 읽는다. 그래서 나는 Kindle Store 보다는 왠만하면 O’Reilly 나 Pragmatic Programmer 사이트에서 직접 구매하는 것을 선호한다. 9.99불에 두가지 포맷을 모두 얻을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수 없다.

오늘 메일을 읽고 문든 든 생각은, 이러한 세일을 통한 유혹은 너무 싫다는 점이다. 내가 필요치 않은 것이데, 세일을 빌미로 구매하게 만드는 것, 판매자 입장에서는 최고의 판매기술이겠지만, 사실 소비자 입장을 고려한 판매방식은 아니다. 미국 출판사가 합리적인 가격선을  하루빨리 찾아서, 사용자가 원하면 언제든 부담없이 eBook 을 구매하는 형태로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PS

요즘 한두 챕터 분량의 소규모 서적도 많이 시도되고 있는 듯하다. 보통 5.99불 정도의 가격선에서 작은 주제 하나를 가지고 책으로 판매한다. 아마도 앞으로는 이런 종류의 책이 대세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추측해 본다.

 

 

Leave a Reply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