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컨텐츠는 스스로 퍼진다

| 1 Comment

망하는 제품의 흔한 개발 과정 포스트가 적지 않은 사람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아마도 살아오면서 내가 쓴 글 중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런 큰 관심이 그 관심 자체로도 참 감사한 일이지만, 여러가지 자료와 생각할 단초를 준 것도 감사한 일이다.

기술적 분석

일단, 이 글에 대한 조회수는 70,425 번이다. 현재까지 딱 14일이 지났다. 아래는 유입량에 대한 분석이다.

 

대략  6일동안 전체의 80%의 트래픽이 유입되었다. 그만큼 전파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것이다.

또 한가지 놀라운 점. 전체 트래픽의 3% 가 iPad, 26% 가 iPhone, 16% 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였다. 모두 합하면, 45%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트래픽이 유입되었다. 최근 테마를 Yoko 로 설정해서, Responsive Web 이 적용되어, 데스크탑 웹 뿐 아니라 모바일 화면에서도 최적으로 보였던 것이 매우 빛을 발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놀라운 사실. Referer 즉, 어느 사이트에서 보고 넘어왔는지 분석해 봤는데, 무려, 38%가 페이스북에서 링크를 타고 왔다. 정말 전혀 예상치 못한 수치였다. 아쉽게도 트위터는 분석하기가 쉽지가 않았다. URL 단축 서비스 사이트를 통해서 오고, 여러 서비스가 있기 때문에 추정이 안되나, 대략 페이스북 보다는 많은 것으로 추정한다. 다음에서 들어온 경우 1%, 네이버에서 들어온 경우 1%, 그렇다면 대부분의 유입 경로가 SNS 라 결론을 내려도 무난하다.

가히 SNS 와 모바일의 시대이다. 아니 어쩌면 둘은 떼내서 생각 할 수 없고, 하나로 생각해야 할 듯 싶다.

감성적 분석

“컨텐츠는 스스로 퍼진다.”

김어준 총수가 한 말이다. 잘 만든 컨텐츠는 어떻게 알릴까 고민하지 않아도, 알아서 퍼진다는 것이다. 좀 뻔뻔한 이야기 이지만, 내가 이번에 쓴 글이 조금 좋은 컨텐츠라 가정한다면, 똑같이 적용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이 블로그는 rss 구독수도 거의 없고, 내 트위터의 팔러워는 300명 초반대(현재는 이번 글 때문에 150명이 증가했다) 였기 때문에, 그리 큰 영향력이 없었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내가 글을 쓰고 난 후 취한 행동은 – 정학히는 자동으로 – 블로그에 글이 등록되고, 내 트위터를 통해서 트윗이 올라간 것이 다였다. 나는 그 외에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이 6일만에 5만명 이상에게 널리 읽혀 졌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다. 거꾸로 7만명에게 내 글을 읽게 만들려 했다면 얼마의 홍보비가 필요했을까?

앱을 만들 때, 컨텐츠를 만들 때, 항상 생각한다. 이걸 어떻게 사람들에게 알리지? 그런 고민은 쓸 데 없다는 것을 알았다. 컨텐츠는 스스로 퍼진다. 나는 잘 만들기만 하면 된다. 좋은 게 파 묻힐 일은 없다는 것이다.

“컨텐츠 유통은 포털이 아닌 SNS”

바야흐로, 컨텐츠의 유통 경로에서 포털이 설 자리가 없다. 그 자리에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들어 온 것 같다. 사람들은 포털이 추천한 글을 읽지 않고, 주변 지인(혹은 네트상의 지인)이 추천한 글을 읽는다. 한때 국내 포털이 메이저 언론으로 등극할 태세였으나, 방향은 원하는 대로 가고 있는 것 같지 않다.

뻔한 사실을 다시 한번 강하게 알게 되는 때가 있다. 나는 이걸 깨닫는 과정이라 생각한다. 이번도 역시 뻔히 아는 사실을 다시 한번 알게 되었다.

One Comment

  1. 분명히 지난 블로그에 대한 단상을 공유하실거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ㅋ :)

Leave a Reply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