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y blog

왕수용의 개인 블로그

2016/04/26
by wangsy
0 comments

OSMO Review

osmo

 

화질은?

화질은 센서의 크기상 폰카 수준을 넘지 못한다. 기본적으로 ZENMUSE X3에서는 1/2.3 인치 센서를 달고 있기 때문에, 최신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면, 최신 스마트폰 영상 수준을 뛰어넘지는 못한다. 이후 별매로 판매할 예정이라는 ZENMUSE X5S 의 경우 카메라 모듈만 300만원이 넘는다. 이 경우에도 마이크로포서드 렌즈를 가지고 있다. 고급 똑딱이 카메라 수준을 넘지 못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요즘 폰카도 충분히 화질이 좋으니깐.

오스모가 대략 85만원(헉 그새 74만원으로 내렸네)에 육박하는 가격이기에 그에 상응하는 디카 카메라와 화질을 견주게 되는데, 사실 오스모의 가격은 스태블라이저의 가격으로 봐야 한다. 그러기에 카메라 자체의 수준은 크게 기대하면 안된다.

다만, 기본적으로 대부분의 영상이 떨림없이 촬영되기 때문에, 영상의 품질이 뛰어나다. 화질이 뛰어난게 아니라 흔들림 없는 영상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다시 말하면, 폰카로 찍은 영상의 문제는 화질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불안정한 자세에서 흔들거리면서 촬영하기 때문에, 그 영상 품질이 안좋았다는 뜻이다.

결론은 화질이 좋다는 뜻이다.

조작은 편리한가?

무게

생각보다 무겁다. 어깨와 팔을 딱 붙이지 않는다면 1분 이상 촬영하면 팔이 뻐근해 져 온다. 만일 앞을 촬영한다면 팔을 딱 붙이고 계속 걸어가면 되기에 할 만 하다. 하지만, 셀피모드로 나를 찍으면서 걸으려면 팔을 쭉 뻗어야 한다. 이 때에는 부담이 꽤 된다. 지금은 연습을 좀 해서 5분 이상 들고 있을 수 있지만, 처음에는 1분도 어려웠다.

기본장비만으로도 촬영 가능하고, 이때의 무게는 그나마 감당할 만하다. 하지만, 오스모를 제대로 쓸려면 핸드폰을 부착해야 하고, 이때 무게는  팔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까지 올라간다. 1분 이내의 짧은 촬영은 수월하게 가능하도 그 이상은 무리다.

촬영버튼

키고나서 촬영 버튼을 누르면, 바로 동작하지 않는다. 10초 정도의 여유시간을 줘야 한다. 스냅을 주로 찍는다면, 바쁜 와중에 기동시간과 촬영 가능 시간까지 기다리는 것이 조금 힘들 수도 있다.

운반

3축으로 흔들거리는 것을 고정해서 운반한다. 전용 케이스도 준다. 하지만 똑딱이 카메라나 심지어는 DSLR 과 비교해도 간단한 물건은 아니다. 카메라만 쏙 빼서

무릅 굽히고 걷기?

오스모로 촬영 해도 걸으면서 촬영하면 울렁울렁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5축이 아니고, 3축이기 때문이다. 위 아래로 울렁거리는 것은 잡아주지 못한다. 사람이 걸을 때, 부드럽게 걷지 않고, 쭉뻗은 다리고 쿵하고 박차고 걸어나간다. 그래서 울렁임이 생긴다. 이를 막기 위해서 무릅을 굽힌채로 걸으면 위 아래 울렁임을 줄일 수 있다. 연습을 계속 하면 무릅을 굽힌 상태에서 계단도 오를 수 있고, 뛰는 속도로도 걸을 수 있다.

만일 작품활동을 한다면 무릅걷기를 해서 촬영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 하지만, 일상용으로 사용한다면, 무릅 걷기로 계속 걸을 수는 없다. 다리 근육에 부담이 너무 심하다. (일본인처럼 조심해서 걷는 습관을 어느정도까지는 들일수는 있다)

아무튼 무릅걷기를 해야만 걸으면서 부드러운 영상을 찍을 수 있다는 점은 아쉬운 점이다.

음향 문제

처음 샀을 때에는 음향이 꽤 문제였다. 카메라쪽 팬 소리에 자체 마이크에서 녹음되는 소리는 들을 수 없는 지경이었다. 그리고 지난번 펌웨어 업데이트가 되면서, 촬영중에는 팬이 꺼지도록 수정되었고, 이제 촬영중 녹음되는 소리는 그냥 들어줄 만한 소리가 되었다.

그리고, 추가로 구매한 짧은 마이크를 끼우면, 그냥 일반 디카 정도 수준의 마이크 역할은 한다. 만일 셀카모드로 촬영을 한다면, Rode Video Pro 같은 외장 마이크를 설치하고, 나를 향하게 하면 수준급 셀카비디오를 촬영할 수 있다.

기타

Extension Rod

나는 이것을 셀카봉이라 생각했다. 걸어다니면서 셀카를 찍을 때 사용하라고. 하지만 착각이었다. 이건 찍기 어려운, 예를 들면, 나무 사이에 카메라를 들이 밀거나, 좁은 구멍안에 카메라를 넣어서 찍을 때 쓰 는 것이었다.

이걸 셀카봉으로 사용하는 순간 지렛대의 원리에 의해 무게가 몇배로 무거워졌다. 그냥 들고 찍어도 팔이 아픈데, 이렇게 하니 훨씬 무거워 사용 불가. 그냥 처박아 두는 수 밖에…

배터리

배터리 수명이 길지 않다. 연속 촬영시 대략 45분 정도? 그래서 예비용으로 3개를 더 준비했다. 총 4개. 하지만, 실전에서 사용해 보니, 의외로 30분 이상 촬영할 일이 잘 없었다.

OSMO에 대한 생각

내가 비디오를 촬영하는 방법은 총 3가지이다. 내 미러리스 카메라(A7S2)로 찍거나, 핸드폰으로 찍거나, 그리고, 최근에 추가된 오스모로 찍거나이다. 물론 결과물이 가장 좋은 것은 미러리스로 찍는 것이다. 하지만, 무겁고 거추장 스럽다. 맘먹고 장비를 갖추기가 어렵다. 찍을때에도 신경 바짝써서 찍어야 한다. 정반대로 핸드폰은 항상 내손에 있고, 손쉽게 찍을 수 있다. 요즘은 왠만해서는 결과물도 만족스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내가 찍은 촬영물은 오스모로 찍은게 많다. 핸드폰에 비해 훨씬 안정적인 결과물을 내지만 (때론 상황에 따라서는 미러리스보다 낫다) 가지고 다니기 어렵지 않은 크기에다, 찍을때 막대를 잡고 찍는 형태가 꽤 편리해서 오히려 핸드폰을 어정쩡하게 들고 있는것보다 낫다.

얼마전 서울랜드에 갔었는데, 아이들을 찍어줄 때, 오스모로 찍었다. 미러리스보다 훨씬 자연스럽게, 핸드폰보다 훨씬 편하게 쵤영한 것 같다. 흔들림 없는 화면이다 보니 결과물도 만족스러웠다. 특히 흔들다리, 그물다리를 건널때 찍은 장면은 놀라운 정도다.

여행용 스케치를 하는 용도로는 최상인 것 같다.

DJI 에 대한 생각

오스모는 거의 모든 부품을 하나 하나 구매 가능하도록 해 놓았다. 부품만 재조립해서 완제품을 만들 수 있을 정도이다. 아마 본래 DJI 가 잘 부서지는 드론을 제조하는 업체이다 보니 이런 것이 기본적으로 잘 갖추어지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

소비자 입장에서 이런 점은 매우 마음에 든다. 공급자 입장에서도 자잘한 악세사리를 통한 추가 매출을 일으킬수 있어 매우 좋을 것이다. 다른 기업도 이렇게 하고싶지만, 아마 관리가 쉽지 않아서 따라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이런 점이 DJI 의 매우 강점력한 점이고, 소비자의 부품단위 구매욕구가 커질 수록 DJI 의 경쟁력도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장사도 할 줄 알고, 그만큼 관리도 잘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2016/02/17
by wangsy
3 Comments

MacBook을 위한 USB-C 허브 버바팀 허브

버바팀 허브

일단 맥북을 위한 전용 허브라는 점이 맘에 듬.

하지만, 받아서 장착했을때, USB도 꽉 들어가지 않을 뿐더러, microSD, SD 모두 끝부분만 살짝 걸칠 정도로 들어가는 것이 영 맘에 들지 않는다. 뭔가 불안하다.

무전원 USB 허브를 사용했을 때, USB 외장 하드를 두대 붙이지 못했다. 이놈은 가능한지 아직 테스트 해 보지 못했다. 일단 USB-C를 통해서 전원이 빨려 들어올 것 같은 느낌이 있어서 기대는 하고 있다. 정 안된다면 전원어댑터 연결을 통해서라도 가능했으면 한다.

무전원으로 USB 외장 하드 두대를 붙여보니, 역시나 동작하지 못했다. 전원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건 기대하지 않았는데 역시나였다. 하지만, 만일 외부 전원을 USB-C를 통해서 연결해주면 어떨까? 유전원 허브처럼 동작할까? 이건 살짝 기대했는데, 동작하지 않았다. 외부USB-C를 통해서 전원을 연결해 주었는데, 전원 부족으로 동작하지 않았다. 결국 외장하드 두대로 동작하려면 유전원 허브가 필요하다는 결론이다.

생김새와는 달리 마감이 그렇게 깔끔하다는 인상은 주지 못한다. 딱 맞아떨어진다기 보다는 약간 헐렁한 느낌.

 

2016. 3. 23일 업데이트

사실상 이건 못쓸 물건에 가깝다. 한달가까이 썼는데, 외장 USB HDD(Seagate HDD)를 쓰거나, 혹은 외장 USB SSD(삼성 T1 2TB)를 쓸 때, 한참 쓰다보면, USB 연결이 갑자기 끊어져 버리는 일이 거의 99%. 애플 정식 USB 어댑터를 썼을 때에는 한번도 문제가 없는데, 이것으로 연결하면 거의 99% 문제가 발생한다. 안쓰는 걸로 결정했다.

2016. 3.27일 업데이트

microSD 인식이 거의 안된다. 접촉 불량인듯 한데, 100번 꼽으면 한번은 인식한다. 하지만, 점점 인식은 안한다.

2016/01/15
by wangsy
0 comments

MacBook 이 살아났다

MacBook 12 가 처음 구매했을 때부터, 잠자기모드에서 깨어나기에 자주 실패했다. 잠자기로 들어갔을 때, 뚜껑을 열면, 켜져있는 것도 아니고, 꺼져있는 것도 아니어서 강제로 (파워버튼을 20초간 눌러서) 셧다운 시킨 다음 다시 켜야만 했었다.

그러다, 아주 결정적인 순간 (폭풍 코딩을 하고, 서버에 푸시는 전혀 안한 바로 그 순간) 다시 깨어나기를 거부했다. 부팅디스크를 찾을 수 없다고 한다. 나는 처음에는 시동디스크 셋업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해서 초기화를 한다던지, 부팅옵션을 바꾼다던지 했는데, 먹히지 않았다. 인터넷 복구로 들어가서 복구를 시도할려고 해서 디스크가 아예 보이지 않았다. 그래도 그때는, 그냥 SSD가 충격으로 살짝 빠졌나 생각했다. 그런데, MacBook 12는 SSD가 착탈식이 아니고, 온보드라고 한다. 그래서 접촉불량 이런거로 인식이 안되는 것이 아니다. 보드가 아주 맛이 갔다는 뜻이다.

IMG_4092

 

메인보드를 교체한 다음부터는 아주 잘 깨어난다. 사실 맥쓰는 사람에게 이건 별거 아닌데, 한 7-8개월동안 못느끼던걸 느끼느라 아주 황홀하다.

2016/01/10
by wangsy
0 comments

iMac 5k에 32G 메모리 추가

2010년식 iMac 27″ 에서 2015년 iMac 5k로 업그레이드를 했는데, 어찌 더 느려졌다. 특히 느린것은 Mission Control 에서 상단 데스크탑 화면을 보여줄 때 매우 느려졌다. 왜일까 고민을 하면서 의심을 한 것이

  • 5k 해상도에 4k 외장 모니터까지 있는데, 부담이 아닐까?
  • 이전에는 SSD로만 썼는데, 이번에는 Fusion Drive 라서 느릴까?
  • 이전에는 32G 였는데, 이번에는 8G라서?

이런 저런 의심을 하다가, 리부팅 후 깨끗한 상태에서 Mission Control 을 해 보니 부드럽게 돌아가는 것을 보고, 이것은 분명 메모리 문제다라고 확신.

그리고, danawa.com 에서 메모리를 알아보는데, 이상하게도 iMac 5k 에 딱 맞는 메모리가 국내에는 판매가 안된다. iMac 5k 는 1867MHz DDR3 메모리를 쓰는데, 다나와에서는 1600MHz 밖에 없다.

한 블로그를 보니, 기존에 있는 4G 메모리(1867HMz) 2개를 그대로 두고, 1600MHz 8G 짜리 두개를 더 추가하였다. 그리고, 결과 화면을 보니 1600MHz 로 전체가 정상 동작하였다.

사실 1600MHz 와 1867MHz 속도 차이는 거의 없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찝찝한 기분이 있으니, 해외사이트에서 1867MHz 로 주문하기로.

다나와 기준 8G에 38,200원. 내가 주문한 해외사이트에서는 8G 기준 $55 니 66,400 정도. 거기에 운송료+부가세 하면 꽤 나올 듯. 그래도 찝찝하니깐…

 

스크린샷 2016-01-10 오후 4.31.48

2016/01/10
by wangsy
0 comments

Ricoh Theta S 에서 Gear VR 혹은 YouTube로 비디오 올리기

Ricoh Tetha S에서 촬영한 비디오를 Gear VR에서 볼려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화면이 뒤집혔다. 관련 사이트에 아무리 검색해도 답을 찾을 수가 없었다.

삽질끝에 답을 찾았다.

바로 RICOH THETA 윈도우 소프트웨어 (혹은 OS X용)을 받아서, USB를 통해 직접 PC로 import 하고, 이후 즉시 convert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 convert 된 영상을 Gear VR로 다시 옮기면 정상적으로 보이게 된다. YouTube 도 마찬가지다.

참 별거 아닌 내용인데, 이거 알아내느라 거의 12시간 이상 소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