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기기에 대한 소원 한가지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다보면 딜레마가 있는데, 바로 보안에 관한 것이다.

iPhone, iPad 를 사용할 때, Lock 을 걸 것인지, 안 걸 것인지 항상 고민이다. Lock 을 사용하지 않으면 불안하다. 내 핸드폰을 언제 잃어버릴지 모르는데, 내 핸드폰 안에는 너무 많은 정보가 있다. 이메일부터 시작해서, 요즘에는 거의 모든 파일이 클라우드에 있는데, 이 클라우드 앱들이 자동로그인으로 들어가 있다. iPad 도 마찬가지다. Lock 을 해 놓지 않고 잃어버린다면 엄청난 재앙이다.

하지만, Lock 을 해놓고 쓰면 너무 귀찮다. 매번 쓸 때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어야 하는데, 이게 왠만큼 해도 익숙해 지지 않는다. 더구나 요즘 모바일 디바이스의 사용 행태가, 생각날때마다 꺼내서 쓰고, 다시 집어 넣고를 반복하기 때문에, 꺼낼때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는 일은 여간 귀찮은일이 아니다. 지금까지 몇년간 핸드폰을 잃어버린 적이 없는데, 언제가 일어날 그 한번의 사건에 대비해기 위해서, 매일 수백번의 노가다를 한다는 현실이 고달프다.

사실 이것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 바로 Over-the-shoulder hacking 이라고 하는 주변사람의 눈초리때문이다. 사실 나 스스로도,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주변사람이 폰을 꺼내고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나도 모르게 눈이 가기 마련이고,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비밀번호를 알게 된다. 이거 쪼잔하게 사람들 눈 의식해서 뒤로 숨어서 비밀번호 입력하는 사람 거의 없다. 보안이란것이 주변사람에게는 무력화 되는 순간이다.

그래서, 안드로이드 쪽에서는 애초에 비밀번호 보다는 패턴 입력을 통해서 하는 방법도 있었고, 최근에는 얼굴인식으로 하면 어떨까 하다가, 사진으로 뚫려 버리는 황당한 일도 있었다. 그외 멀티패턴과 같은 방법으로 주변사람에게 안들키게 하는 여러 아이디어가 나왔는데, 아직 이런 심각성이 공유되지 않아서 인지, 널리 활성화 되지는 않은 듯 싶다.

나는 그것보다는 좀 더 하드웨어 기반의 솔루션이 좋아 보인다. 최근 iPhone 4S 부터는 Bluetooth 4.0 스펙을 지원한다. 여기에는 LE (Low Energy) 기술이 있는데, 말그대로 전기를 적게 먹는다는 말이다. 주응용 분야로 생활형 심박계, 맥박계 같은 의료기기와 스마트폰의 연동을 예를 들었는데, 이것보다는 개인인증용으로 사용하면 어떨까 싶다.

간단히 말해서, 내 스마트폰과 쌍을 이루는 단추만한 장비가 있다. 이 단추는 내 옷(바지 허리고리쯤 좋을 듯 싶다)에 살짝 끼워두는 것이다. LE 기술을 쓰면, 24시간 이상 충분히 버틸 수 있다. 내 스마트폰이 이 단추장비의 1m 이내에 있을 때에는 비밀번호를 물어보지 않는 것이다. 그리고, 1m 이상 떨어 졌을 때에만 비밀번호를 물어보게 한다. 이 단추장비는 내 몸에 항상 붙어 있기 때문에, 실수로 어디에 두고 올 일도, 누군가 훔쳐갈 일도 없다. 내 등뒤에 딱 붙어서 스마트폰을 몰래 보지 않는 이상, 보안은 충분히 안전할 듯 하다.

사실 이런류의 아이디어는 말로 설명해서 별로 와닿지가 않는다. 그래서 아무리 설득해도 만들어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쉽게 말해, 애플이 만들면 모두가 따라서 만들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아무도 관심 없을 것이다. 아니면 정말 나만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