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블루투스 헤드셋, 그리고 맥과 아이폰, 해결책을 찾다

블루투스 헤드셋과 아이맥을 항상 연결해서 쓰고 있다. 유선이 아니라서, 걸리적 거리는 것이 없어 편하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전화가 오면 불편하다는 점이다. 헤드셋을 벗고 전화를 받는 것도 귀찮은 일이지만, 더 큰 문제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통해서 전화를 받고 싶다는 점이다. (원래는 그럴려고 산 것이기 때문이다.) 전화를 받을 때, 블루투스 헤드셋을 쓰면 손을 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맥에서 메모나 검색도 간편하게 할 수 있고, 오랜 통화에도 팔이 아프지 않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반대로 그럴려고 블루투스 헤드셋을 아이폰에 연결해 놓고 하루종일 헤드셋을 쓰고 전화가 걸려오기를 기다리는 것도 우스운 일이다.

그래서, 항상 블루투스 헤드셋이 아이폰, 아이맥 둘 다 연결 되기를 원했다. 왜 페어링은 동시에 두개가 안될까? (혹시 되는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으나, 지금까지 시도해 본 바로는 방법을 모르겠다.) 아무튼 결론은 두개를 동시에 연결해서 평소에는 아이맥으로 소리를 듣다가, 전화가 올 때에만 아이폰에 연결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그리고, 한동안 포기하고 있다가, 재밌는 앱을 발견해다. AirPhones

하지만, 문제는 AirPhones 의 경우 맥의 사운드를 전송 받아서 일반 스피커로 소리를 전송할 때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으나, 유독 블루투스 헤드셋을 통해서 소리를 들을 때에는 잡음과 소리 끊김이 심해서, 들을 수 없을 지경이었다. (FAQ에도 친절히 설명이 되어 있었다) 사실 아이폰 스피커로만 들을 거라면, 아이폰 전용 스피커도 없는 나로서는 별로 필요 없는 앱이 되었다.

그리고, 혹시나 하는 맘에 깔아본 Airfoil

원하는 답을 주었다. AirPhones 와 같은 방법이지만,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들어도 끊김없는 소리를 들려준다.

Airfoil 만세!

PS> Airfoil 은 이거 말고도 훨씬 더 넓은 기능을 제공하는 듯 한데, AppleTV와 연결등 한번쯤 시도해 볼 만한 듯 하다.

PS2> 이 글을 기쁜 맘에 쓰고, 인터넷 결제를 통해서 Airfoil 정품 구매까지 했는데, 소리가 끊기기 시작한다. AirPhones 와 동일한 현상 발생. 아이폰을 껐다가 켜봐도 마찬가지… 또, 그러다가 한참 지나니 정상으로 돌아왔다.

PS3> 가장 큰 약점은 싱크문제인 듯 하다. 음악같은 경우에는 문제가 없으나, 영화는 못본다. 약간의 딜레이가 있어서, 영화는 화면과 소리가 거의 2,3초 정도 차이가 난다.

아… 역시 갈길은 멀다.

iPad 를 완성하다

먼저 그냥 받침대.
이건 침대 옆 탁자에 놓으려고 샀다. 충전할 때, 널부러져 있는 게 안타까워서 세워줄려고, 그리고, 내심 기대했던 건, 디지털 액자로 쓸까 하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현실은 자다가 일어나 보면, 역시 널부러져 있다. (이전보다 상처가 더 크다)

밑면에 고무 재질이 맘에 든다. 이거 없었으면 돈값 못한다고 생각했을 텐데…

아이폰, 아이패드용 키보드.
의외로 이거 쓸데가 없다. 들고 다닐 수 없는 모양과 사이즈. 집에서만 쓰란 말인데, 집에서 굳이 아이맥, 맥북 놔두고 아이패드로 글 쓰기를 해야 하는 이유가 뭘까? 역시 결국은 사용용도가 또 다른 충전용 받침대로 귀결된다.

그나마 가장 쓸모가 있을 경우는, 아이폰을 꼽아 놓고, 문자가 왔을 때, 답하는 것이다. 사무실에서 문자가 자주 온다면, 옆에 두고, 문자 답하기에 쓰면 제격일 듯 하지만 overkill 느낌.

키보드가 이동 편리하게 분리가 된다면, 까페에 가져가서 글쓰기 하기엔 딱이겠지만, 생겨먹은건 이동성 고려는 제로.

Camera Kit 에 포함된 USB 연결 어댑터.
아이폰4에 꼽으면 지원되지 않는 기기라고 경고가 뜬다. 하지만, USB 키보드를 붙이면 동작한다. 나름 긴급한 키보드 연결용으로 사용 가능할까?

CameraKit 에 포함된 SD Card Reader.
SD 카드를 삽입하면, iPad 에서 Import 화면이 뜬다. 야외 촬영 나가서, 아이패드랑 이것만 있으면 즉시 즉시 넓은 화면에서 찍은 사진 감상 가능하겠다. 아직은 활동 못해 봄.

나름 기대작. Compass Stand for iPad.
이동용 케이스가 나름 고급 스럽다. 양말처럼 꽉 끼게 들어간다.

빼서 세우면 스탠드가 생긴다. 재질이 티타늄느낌이라 가벼우면서 강한 느낌이 들고, 필요한 부분은 고무 처리 되어 있다. 하지만, 역시 중국산이다 보니 고무 부분이 딱딱 맞아떨어지지는 않는다. (예전 일제 갈은 정교함은 기대 못함)

나름 이동성과 견고함을 갖췄다는 생각이 든다.

뉘여서 쓸 수도 있다. 테이블 위에서 이 각도로 해서 타이핑도 가능하다. 어짜피 iPad 타이핑이 그렇지만, 이 자세에서도 그리 편리하지는 않다.

대망의 가방.
솔직히 아이패드 가방을 동대문 같은데 주문 제작을 의뢰할까 생각할 정도였다. 아이패드가 딱 들어가는 여행용 세면도구 가방을 사용했었는데, 크기는 너무 맘에 들었지만, 문제는 외부에 포켓이 없어서 전화기를 넣어두기에 너무 불편하다는 점이 있었다. 그래서 이 문제만 개선된다면 좋겠는데 생각하고 있었는데, 딱 원하던 제품을 찾아버렸다. 그것도 험하게 쓰기로 유명한 내가 1년이나 써도 끄떡없이 버텼던 booq 에서 나온 제품.

앞쪽에는 지퍼백이 있어서, 지갑 같은 것을 넣어 둘 수 있다.

뒷쪽에는 전화기 2대를 꼽을 수 있고, 볼펜 2개를 꼽을 수 있다. 그리고 그 앞쪽으로 다른 것들을 수납할 공간이 있다. 나는 Egg 를 넣어놓는다.

안쪽에는 한쪽면은 아이패드 다른 한쪽면에는 두군데로 갈라져 있는데, 보통은 케이블이나 보조배터리를 넣어 둔다. 그리고 가운데 공간에 수첩을 넣어둔다.

첨에는 원하는 모든 것을 갖춘 가방이라 너무 기뻤는데, 쓰다보니 느끼는 점이 패딩이 너무 두껍다는 점이다. 아이패드 하나 보호하려고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 정도로 두껍다. 만만치 않은 두께의 가방이지만, 아이패드 하나만 넣으면 빵빵해 진다. 수첩도 하나 넣기가 힘들 정도다. 나같이 아이패드 수첩 지갑 이렇게 3개만 넣으면 둥그런 모양이 될 정도다. 가운데 패딩은 빼고 모서리부분만 적당히 했으면 공간도 확보하고 안전성도 확보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아마 곧 해결한 제품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

이로써, 아이패드 주변기기 지름을 마친다.

진리의 SSD

궁극의 MBP17+SSD 가 되었다. 이제 더이상 업그레이드를 할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에 이르렀다.

Sony Party-shot

httpvhd://www.youtube.com/watch?v=5I_mYOPKV04

정말 오랜만에 찾아온 소니로 부터의 지름신

9월 한국에서도 출시가 될지….

MBP 17

하드디스크 교환을 위해서 배를 갈랐다
하드디스크 교환을 위해서 배를 갈랐다

도착하자 마자 기존에 쓰던 MBP15에서 하드디스크를 꺼내서, 새로 도착한 MBP17로 바로 이식해 줬다. 별다른 문제 없이 동작을 하는 듯 하다. 다만,

  • 잠자기 이후 비밀번호 물어보는 세팅이 없어졌고,
  • 블루투스 마우스 연결이 없어졌다.
아마 위 둘은 펌웨어쪽에 기록이 되어 있는 듯하다.
하루정도 사용하고 느낀점은,
  • 집에는 1600×1200 외부모니터에 연결해서 썼는데, 이건 뭐 외부모니터가 해상도가 더 낮으니…좀 그렇다
  • 하지만, 그래도 외부모니터가 필요한 이유는, 17인치 크기에 고해상도이다 보니깐, LCD(아니 LED 인가?)에서 조금만 떨어져도 가독성이 많이 떨어진다. 그래서 차라리 해상도 떨어지는 외부모니터에 연결해서 지금도 쓰고 있다.
  • 배터리는 오래가는 느낌이 확실하다. 평범한 작업을 하는데, 6시간이 지났는데도 15프로 이상 배터리가 남았다. (적어도 6시간 이상은 LED 화면이 켜져 있었다.)
  • 생각보다 커보이지는 않는다. (내가 들고 있어서 그렇게 느낄지 모르겠지만…) 처음 본 사람이 LED를 보기 전까지는 곧바로 17인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 베젤이 얇아 보이지만, 15인치랑 똑같은 크기였다.
  • 화면은 확실히 15인치 MBP (LED) 보다 어두운 것 같았다. 같은 LED라도 17인치라서 밝게는 힘들었나 보다. 15인치의 경우 눈부시다고 생각할 정도로 밝았는데, 17인치는 최대밝기로도 조금 어둡다는 느낌이 남아았다.

잠깐 다녀간 지름신…

이리 저리 둘러보던 중 갑자기 YAMAHA PAS에 꽂혀버렸다.

왠지 자전거 처럼 생겼으나, 슬슬슬 저어만 주면, 씽씽 달리는 자전거? 라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만만치 않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언뜻 든 생각은 Segway의 자전거 버젼 정도… ?

그래서 궁금증을 참다 못해서, 직접 타 보기로 했다. 논현동에 있는 매장에 가서 직접 시승해 본 결과…… 그냥 자전거 였다.

단지, 언덕길에서 좀 편하게 도와주는 그런 자전거. 출발할때, 조금 아주 조금 쉽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자전거 정도? 그러기엔 150만원에서 230만원이란 가격은 너무 비싼거 같았다.

물론 YAMAHA의 잘못이 아니라 착각을 한 내가 잘못이지만, 그 매장에 계신 분들도 나같이 착각한 사람을 워낙에 많이 본 탓인지 처음 보는 순간부터 나가는 순간까지 누누히 재차 삼차 강조를 했다. PAS는 오토바이가 아니다. 단지, 조금 아주 조금 도와줄 뿐이다.

맥북프로 풀업

맥북 프로 유니바디가 도착하자 마자, 하드 500기가짜리와 램 2기가짜리 2개를 주문해서 붙여주었다. 하드를 교체하려면 어짜피 나사를 풀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김에 램도 올리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풀어낸 나사 모음

조심스럽게 뒷판에 붙어 있는 나사를 빼낸다. 드라이버는 그냥 일반 작은 드라이버로 가능했다.

MBP(Unibody) 분리한 모습

8개의 나사를 풀고 나면 보이는 기판. 특이한 것은 램이 두층으로 겹쳐서 꼽혀 있다. 윗쪽을 빼내고 나면, 아래쪽을 빼낼 수 있다.
MBP(Unibody)에 4G 장착

2기가를 빼내고 새롭게 4기가를 장착한 모습.

기존에 들어있던 2G 분미

빼 낸 2기가는 쓸데가 없다.

드라마틱 했던 순간

긴장과 감동이 함께했던 순간이었다.

TNT Tracking
TNT Tracking

TNT 페이지를 계속 리프레시 하고 있었는데, 월요일 아침까지도 아무 반응이 없다가, 오후 1시가 되자 서울 도착. 세관 창고에 들어갔나 보다 하고 세관에서 하루, 다시 여기로 오는데 하루 이틀정도를 생각하고 있는 찰라에, 다시 리프레시 해 보니, Out For Delivery 아앗…. 설마 설마 하고 있는데, 갔다주러 나간지 한시간도 채 안되어서 사무실에 노크가….똑똑똑…. 정말 벅찬 감동이 밀려오던 순간이었다.

상하이 공항을 출발해서 반나절만에 내 손에 쥐게 될 줄이야….

27일날 주문해서 다음달 5일에 받은 것이 무슨 감동이냐 싶긴 하지만, 상하이를 떠난지 반나절 만에 받았다는 기쁨이 나름 있었는듯 하다.

멀티카드 리더기

DSC00030.JPG

배송비포함 15,000원에 구입.

Xnote 에는 멀티카드리더가 내장되어 있어서, 의외로 편하게, Sony TG-1 에서 찍은 영상을 옮길 수 있지만, 맥북에는 귀찮게도, TG-1 을 거치대에 올린 후, 직접 물려서 다운 받아야 한다. 긴 파일일 경우에는 몇시간동안 내내 카메라까지 켜놔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 그래서 질렀다.

SD, MemoryStickDuo 두개가 아마도 주로 사용할 듯 싶다.

DSC_000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