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face Book 2 15인치형 첫인상

박스에서 딱 꺼내는 순간 탄식과 함께 드는 생각이 “핫 너무 크다”

뚱뚱한 사람은 흰색옷 입으면 안되는데, 이 녀석은 무슨 자신감으로???

크다는 것은 15인치의 광활함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바로 두께가 너무 두껍다는 것이다. 2018년을 목전에 둔 지금 이런 두께의 노트북을 보다니. 5년전에 나왔어도 투박하다는 핀잔을 듣기에 충분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을 돌려 15인치 MacBook Pro with Touchbar 2016 년형을 보았다. 늘씬한 옆태가 빛났다. 다시  Surface Book 2를 보니 족히 2배는 되어 보였다.

Surface Book 2 의 제일 얇은 부분도 MacBook Pro 15 인치와 비교하면 훨씬 두껍다.

스펙상으로는, 15인치 MacBook Pro with Touchbar 의 두께는 1.55 cm 그리고 Surface Book 2 의 경우 제일 얇은 부분이 1.5cm 그리고 제일 두꺼운 부분이 2.3cm 이다. 무게는 Surface Book 2 15인치가 1.9kg , 15인치 MacBook Pro with Touchbar 가 1.83kg 이다. 수치상으로는 별로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두개를 나란히 두고 보면, 과연 Surface Book 2이 내 30L 백팩에 들어는 갈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육중해 보인다.

두께가 족히 두배는 넘어 보인다.

나는 Surface Pro 4 를 매우 좋아 했다. 한때는 OS만 macOS를 설치할 수 있다면, 궁극의 노트북이라는 생각까지도 했었다. 킥스탠드도 정말 편리하고, 가벼운 키보드인데도 키감이 정말 좋았다. 단 하나 아쉬운 것이 있다면 바로 12인치라는 점이었다. 조금만 더 컷으면 하는 기대가 있었다.

그리고 Surface Book 2출시 소개를 보는데, 15인치 옵션을 보고 이거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원하던 궁극의 답이 나왔다 라고 생각했다.

맥 옆에 붙여두면 돌쇠 이상의 간지는 없음.

이제와서 드는 생각은 차라리 15인치 Surface Pro 5? 가 나왔으면 하는 생각이다. Surface Book 시리즈는 너무 많은 것을 다 가지려는 욕심이 많은 녀석이다. 게이밍용도를 위해서 NVIDIA® GeForce® GTX 1060 GPU를 키보드쪽에 넣었다. 그리고 17시간 비디오 플레이백 스펙을 위해서 배터리도 채워 넣었다. 그렇다. 이건 Surface Pro 시리즈가 아니다. 그러다 보니 키보드 쪽에 욕심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

그나마 펜을 옆꾸리에 촥 붙일 수 있는 건 최대 장점.

추가로 몇가지

배터리는 예상과 달리 두개가 동시에 사용되었다.

일반 소비자에게 파는 제품인데 배터리 “0” 이 뭐니?

배터리는 화면쪽 뒤에 23Wh 만큼 배터리가 들어 있고, 키보드쪽에 67Wh 들어있다. 합해서 90Wh 이다. 나는 당연히 키보드쪽 배터리를 먼저 소진하고, 다 쓰고 나면 화면쪽 배터리를 쓸 줄 알았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두개가 동시에 떨어지는 것 같았다.

상판 분리는 우아하지 않았다.

막상 태블릿 모드로 변신 한 다음 딱히 할 게 없다.

Surface Pro 처럼 태블릿으로만 쓸 수 있다는 옵션은 좋다. Surface Pro 같은 덜렁거리는 키보드가 아니라 힌지의 단단한 부분이 바로 고정이 되어 있다. 그리고 버튼를 통해서 자물쇠 같은 것을 풀면 “철컥”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상판이 풀린다. 그때 들어올리면 된다. 이런 기능을 제공하는 게 어디냐라 생각하지만, 매번 애플이라면 이렇게 만들지 않았을거야 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펜은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애플로 부터 정말 못된 것만 배웠다. 아마 미리 정보를 모르고 박스를 개봉했다면, 펜을 한참동안 찾았을 것이다. 아마 잘못 포장된 것이 왔나 의심했을 수도 있다. 2500불짜리 필기를 강조하는 태블릿 변신 노트북을 팔면서 펜은 기본으로 주지 않는다. 애플 사용자는 오랫동안 익숙한 판매방식이긴 하지만, 이런 것까지 따라하다니 어리둥절 할 뿐이다. Surface Pro 4 때 1024 필압을 감지했던 것에서 더 향상된 4096 필압을 감지하는 새로운 펜을 99불에 별도로 팔고 있다.

우아함은익숙함으로부터

그래도 Surface Pro 4 에서는 microSD 카드를 항상 꽂아 둘 수 있었는데, 그게 없는 건 또 아쉽다.

나는 항상 애플의 과감한 결정과 도전을 응원하고 지지해왔다. 하지만 막상 USB Type-A 포트도 없고 SD카드도 없어진 맥북을 쓰고 있자면 깝깝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번에 이 블로그를 쓰기 위해서 사진을 찍고 Surface Book 2의 SD카드 슬롯에 카드를 넣고 Lightroom을 통해서 이미지를 import 하는데 이 과정이 너무 우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MacBook Pro 에서 주렁주렁 케이블과 어댑터를 찾아서 붙였던 것을 생각하면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위해서 포기한 것이 너무 많았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Surface Pro 3 리뷰

총론

  • 2014 나를 감동 시킨 유일한 디바이스였다.
  • 지금 단 하나의 Windows 노트북을 사야 한다면, Surface Pro 3 가 가장 정답이다.

오해와 진실

마이크로소프트는 계속 사람들에게 노트북을 팔려고 노력해 왔다. Surface Pro 3 는 태블릿으로도 쓸 수 있는 노트북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끊임 없이, Surface Pro 3를 안드로이드 태블릿, iPad 와 비교를 해 왔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iPad 와 비교를 한다면, Surface Pro 3에 대한 평가는

  • 태블릿으로 쓰기에 너무 무겁고,
  • 앱과 같은 생태계가 준비가 되지 않았고,
  • 가격은 가장 높지만,
  • PC처럼 수도 있는 옵션이 있다.

이렇게 되는데 전반적인 점수는 낮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Surface Pro 3를 노트북이라고 한다면,

  • 강력한 성능을 유지하는 가장 가벼운 형태의 노트북
  • 기존의 윈도우 환경을 거의 완벽하게 동일하게 쓸 수 있는 노트북
  • 태블릿으로 변신 했을 때에도 불편함이 없는 노트북
  • 경쟁력 있는 가격대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는 끊임 없이 맥북에어와 비교를 한다.

나는 전적으로 동의하며, 맥북에어(신형 맥북이 아닌, 과거 맥북에어)보다 Surface Pro 3가 월등이 낫다고 인정한다.

(여기서 잠깐, OS X Windows 비교는 빼고 말해야 겠다.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다. 만일 맥북에어에서 Windows 설치해서만 쓴다고 가정하고 비교하는 것이다)

, Windows 용 노트북 라인에서는 거의 최고의 노트북이라 말하고 싶다.

내가 가장 공감하는 리뷰는 역시 David Pogue 의 비디오 리뷰이다

세세한 장점

12인치 크기는 최적의 선택으로 보인다. 맥북에어의 11인치의 답답함이 전혀 없고, 맥북프로의 13인치와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 물론 15인치대의 광활함은 없지만, 사용에 답답함이 거의 없다. 노트북으로 때와 태블릿으로 , 그리고 무게와 여러가지를 고려했을 가장 최적의 크기로 보인다.

Full HD 약간 넘어서는 해상도는 현재 사용에 불편함이 없는 정도이다. PC모드로만 쓴다면, 과분하지만, 태블릿 모드로 사용할 경우에는 적당히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하지만, 다음번에는 높은 해상도로 나오더라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아직은 한단계 도약이 필요한 정도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 하지만, Surface Pro 3 OneNote 앱 하나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OneNote 앱과 펜의 조합은 정말 끝내준다. 부드러운 필기감도 좋고, 활용도도 매우 좋다. 키보드로 타이핑 하는 것은 이미 정리된 내용을 깔끔하게 쓰기에 좋은 도구 이지만, 펜은 생각을 하는 도구로 매우 유용하다.

킥스탠드도 인정한다. 써 보기 전에 광고만 볼 때에는 별거 아닌거 가지고 왜저리도 호들갑인가 하는 생각을 많이 했지만, 써보면 그 편리함에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태블릿과 노트북을 결합해 볼려고 여러가지 시도를 해 보았다. 화면을 돌려 보기도 하고, 키보드가 180도 뒤집어 보기도 하고, 하지만, 뗏다 붙였다 할 수 있는 키보드와 킥스탠드의 조합이 가장 명석한 해답이었다고 생각한다.

배터리 시간. 맥북에어가 12시간대를 주장하고, 맥북프로는 13인치가 9시간, 15인치가 8시간대라고 나온다. 그리고 Surface Pro 3 9시간대로 주장한다. 실사용으로 비교했을 때, 위 수치는 크게 무리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 카페에서 2시간 작업을 해도 25프로이상 떨어지지 않는다. 영화 한편을 감상해도 20%정도의 느낌이다. 거기에 더해서, 작고 가벼운 전원어댑터도 큰 장점이다. 평소에 배터리 부족을 거의 느끼지 못하지만, 전원어댑터가 휴대하기 너무 편해서 가지고 다니게 되는 경향이 있을 정도이다. 전원어댑터에 USB충전단자가 포함된 영특함도 있지만, 출력이 1A밖에 안되어, 의외로 쓸모가 없다.

타입커버는 로지텍 810k 제외한 휴대형 키보드 중에는 가장 타이핑 감이 좋았다. 키보드와 태블릿이 접지하는 부분을 한번더 접어서 키보드의 각도도 높이고, 덜렁거림을 방지해서 무릅위에서도 쓸 수 있는 점을 많이 강조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이 기능이 별로 유용하지 않았다. 의외로 무릅위에서 타이핑할 일이 거의 없었고(기자가 아니다보니) 테이블 위에서는 그냥 평평하게 쓰는 것이 더 편했다.

사람의 욕심은 끝도 없기 때문에, 무게에 대해서는 아직 만족할 수 없다. iPad Air 와 같은 무게를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무리한 요구라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태블릿으로 쓸려면 그 무게가 되기 전까지는 팔목이 아픈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오랜 시간 Surface 에 펜으로 메모를 하면서 느낀점은 그냥 종이에 연필로 메모하는 것이 최고다. 굳이 이 비싼 기계를 메모용도로 쓰는 것이 과연 옳을까하는 것이다. 종이에 낙서된 것을 Office Lens 같은 앱으로 Digitize 하면 된기 때문이다. 그리고 회의나 대화중에 이 Surface 메모가 화이트보드나 종이메모장을 대체하기를 기대했지만 실제로는 그러지 못했다. 사소한 불편함이 가로막았기 때문이다.

기존에 정리된 노트나 문서에 펜으로 덫칠을 하는 것도 처음에는 재밌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게 무슨 의미인가 라는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결어

도박꾼들은 끊임 없이 서로 다른 종족을 비교하고, 누가 이기나 내기를 거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소비자로서 그런 비교는 무의미하다. 재미있는 것이 있으면 그것만의 재미를 찾으면 되는 것이다. 두개의 블럭버스터 영화가 있다면 누가 더 재미있는지 내기를 거는 것이 뭐가 중요한가. 둘 다 즐기면 된다.

Surface Pro 3 분명 자신만의 분명한 장점과 색깔을 가지고 있다. 물론 완성체라고 하기엔 아직 가야할 길이 많다. 그것을 지켜보는 것만으로 흥미 진진하다. 그리고, 2015년을 Surface Pro 3 함께 보내는 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