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mini 나올 것인가?

iPad mini 출시를 보면, 내속에서 마치 이중인격자처럼 두가지 의견이 팽팽하다. 사실 나도 결론은 잘 모르겠다.

쟁점 나온다 안나온다
 7인치 과연 애플이 영구히 10인치 태블릿만 만들까?이제는 Post-PC 시대다. PC 가 없어질 수도 있다. 그 자리를 현재의 10인치 iPad가 모든 것을 대체할 수 있을까? 심지어 노트북도 4가지 크기 (11, 13, 15, 17)로 나온다. 왜 더 다양한 태블릿이 불가한가? iPad 10인치는 그냥 나온게 아니다.애플이 수년간 연구를 통해서, 내린 결론이 바로 10인치라는 것이다.7인치 안만들어 봤을거 같나? 만들어보고, 유용성이 없으니 안만드는 것이다.
 파편화 iPhone 5 를 봐라. 이미 파편화 시작 되었다. 스스로 깬 것이다. 개발자의 혼란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이런 식으로 가랑비 옷 젓듯이 서서히 진행할 것이다. 애플이 스스로 안드로이드처럼 파편화를 스스로 초래할 것인가? 안드로이드야 서로 다른 제조사가 서로 경쟁하면서 어쩔수 없이 생긴 것이라면, 애플이 스스로 그런 문제를 만들리 없다.
시장점유 애플은 시장 대세에서 밀려서는 안된다. 이제껏 안드로이드 계열에서 나온 태블릿은 다 실패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비록 Kindle Fire 가 일단 실패라 하더라도, Nexus 7, Kindle Fire HD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에서 자리를 잡을 것이다.이렇게,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시장이 형성되면, 자연스럽게 앱도 구축될 것이고, 그러면 다시 안드로이드 태블릿 성장이 촉진될 것이다.애플은 이참에 싹을 잘라줄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저럼하고, 가벼운 iPad 를 출시하여,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생성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다. 애플을 몰라서 하는 말이다. 애플은 지금까지 시장 점유율 향상을 위해서, 가격에 맞춘 제품을 만들어 온 적이 없었다. 가격경쟁력이 좀 떨어지더라도, 제품의 완성도에 촛점을 맞추어 왔다. 오히려 소품종 대량생산을 통해서 가격 경쟁력을 키웠을 뿐이다. iPad mini 는 이에 완전 역행하는 것이다.
 라인업 7인치, 1024×768 해상도, 199불의 iPad mini 는 iPod shuffle 의 역할을 할 수 있다. 애플의 마케팅을 위한 라인업을 완성할 것이고, 다양한 요구에 대한 답이 될 수 있다. 10인치, 1024×768 을 그냥 7인치로 줄이는 것은 말이 안된다. 애플은 손가락의 크기와 버튼의 크기를 픽셀단위로 맞추어 놓았다. 단지 라인업을 위해서, 이런 일관성을 해칠 리가 없다.잘 생각해봐라. 2012년형 iPod nano 에는 왜 앱이 올라가지 않을까? 판매향상을 위해서, 충분히 SDK를 열어줄 수도 있다. 하지만 하지 않는다. 그건 현재의 일관성으로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이다.
 제살먹기 스티브잡스는 말하였다. 남들에 의해 먹히기 전에, 자기가 먼저 먹는게 맞다. 7인치가 대세가 되면 어떻게 할거냐. 미리 보험 드는게 맞다. 저가의 iPad는, 현재 마진이 좋은 10인치 iPad 의 시장을 깎아먹을 뿐이다. 시장만 커지면 뭐하나 남는게 없는데.

일단 나에게 iPad mini 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다면, 내가 아는 애플은 199불, 1024×768의 해상도 iPad mini 는 내 놓지 않을 것이다. 만약 내놓는다면, 아마도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면서 내 놓을 것이다.

예를들면

  • iBooks 를 매우 강조 할 것 같다. 책읽기에 최적화 된 디바이스 이런 식으로
  • 물론, iTunes Store 를 통한, 음악, 동영상 접근은 기본이다.
  • 애플의 앱들이 해당 디바이스에 최적화 된 UI 로 나올 것이다. (단순히 iPad 앱을 약간 작은 화면에서 쓰도록 하지는 않게 할 것이다)
    • 최근 업데이트 된, AppStore 앱들의 변화가 이런 조짐을 보인것 갈기도 하다.
  • AppStore 는 당장 열지 않을 것이다. 아니면, 적어도, iPad mini 에 최적화 된 앱만 별도로 몇개 준비 시키고, 최적화된 앱만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물론 iPad 에서 iPhone 앱 실행시키는 식의 방법은 열어줄 것이다)
  • 이건 예측이라기 보다는 희망사항이지만, 1024×768보다는 고해상도이지 않을까 싶다.

써 놓고 보면, 같은 말이라도, 저가의, 7인치의 태블릿이 아닌, 또다른 라이프 패턴에 최적화 된 디바이스 뭐 이런 식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

열정

한참 오래전, 오랫동안 잘 알던 분이랑 밤새 논쟁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꽤 격하게 논쟁을 하여, 감정까지 상해버린 일이었습니다. 내용은 단순하게도 회사의 주인이 누구냐는 이야기 였습니다. 나는 아주 드라이하게 “회사는 원론적으로 주주가 주인입니다. 사원이 주인이 아니죠. 주인이 위험을 감수하여 투자하고 그 책임을 집니다. 사원이 주인이라는 건, 행여 공무원이 국가의 주인이라는 것과 같은 생각입니다.” 나는 나도 공돌이이지만, 상식을 조금 가진 공돌이가, 상식이 없는 공돌이에게 훈계하듯이 종일 떠들어 댔습니다. 하지만 그분은 입장이 달랐습니다. 오히려 나에게 실망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인줄 몰랐다면서… 나는 그럴수록 그 사람이 잘 알 수 있도록 설명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럴수록 이야기는 점점 더 깊은 암흑속으로 들어 갔습니다.

그때는 몰랐었습니다. 그분의 입장에서 생각해보지 못했었습니다. 당시는, 그분도 나도 사회초년생이었습니다. 개발을 좋아했고 열정에 가득 찼었고, 취업을 했습니다. 그분은 그분의 열정을 제품 개발에 쏟아 부었는데, 그분이 받은 대접은 열심히 개발은 하되, 의견 따위는 내지 말라는 것이었습니다. 즉, 다시 말하면, 시키는 것만 하지 왜 말이 많냐는 것이었죠. 그 때 그분이 가진 감정은 마치 씨받이 같은 것이겠죠. 내가 배아파 낳았지만, 내가 키울 수 없는 내 자식 같은 것이겠죠. 그분은 그런 혼란을 겪고 있었던 중이었을 겁니다.

마치 열정이 말라 타 들어가는 것을 온몸으로 아파하며 신음하던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 이후로 비슷한 이유로 열정이 꺼져가는 경우를 적지 않게 봐 왔습니다. 때론 내가 열정을 꺼트리는 원흉으로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그때마다 매우 안타깝게 지켜봤습니다. 옆에서 조언도 하고, 응원도 하고, 비아냥대기도 하고, 참견도 했습니다. 하지만 별 소득이 없었습니다.

열정이 없는 사람들은 열정이 생기지 않는 수만가지 이유를 이야기 합니다. 열정이 생겼다가 식어버린 사람도 열정이 사라지게 된 수 없이 많은 이유를 말해 줍니다. 하지만, 열정에 가득찬 사람들을 보면, 시련이란 한낯 술자리 이야기꺼리 밖에 안되는 것 같습니다. 마치 사랑에 빠진 사람들이 그렇듯, 장애가 크면 클 수록, 사랑의 깊이가 더 깊어지듯, 열정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장애물에 쉽게 마음이 접어지면 그거 진짜 사랑이 아니듯이, 열정도 그런것 같습니다.

나는 열정을 가진 것이 천부적 재능을 가진 것보다 더 축복받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정을 가진 사람과  가지지 못 한 사람을 구분하는 것은 매우 쉽습니다. 적어도 내 기준으로는 말이죠. 열정을 가진 사람은 심심하지 않습니다. “뭐 재미있는 일 없니?” 라고 묻는 사람은 열정이 없는 사람입니다. 무언가에 대한 열정을 가진 사람이 심심해 하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늘 바쁘고, 평생을 다해도 모자랄 할 일 들이 쌓여 있습니다. 후회가 없습니다. 마치 사랑의 열병을 앓은 것처럼 엄청난 감정의 수고로움은 있을 지라도 후회따위는 있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열정이란 한 인생에 주어질 수 있는 가장 큰 축복이라 생각 됩니다. 오랜기간 꺼지지 않는 열정이라면 더더욱 그렇겠죠.

요즘 드는 또 다른 생각이 열정이란 만들어 내는 것도, 지켜내는 것도 아닌 주어지는 것 같습니다. 마치 천부적 재능이, 말 그대로 주어진 것이듯 ,열정도 주어지는 것인 것 같습니다. 뭔가 매우 비관적이고 운명론적 사고관이지만, 요즘 드는 생각이 그렇습니다. 열정을 가져 보아라, 열정이 꺼지지 않도록 잘 지켜라는 조언은 천부적 재능을 받아 보아라, 왜 예쁘게 태어나지 않았니 라고 하는 것과 같은 부질없는 이야기 인 것 같습니다.

나의 하루가 심심하지 않을 만큼 내게 열정이 있다면, 그것으로 정말 감사한 일이고, 열정으로 활활 불타는 사람을 만난다면 절세 미인과 함께하는 것만큼 즐겁고 영광스러운 일인것 같습니다. 열정이란 화장실에서 힘주면 나오는 그런 것이 아닌것 같습니다. 미인의 얼굴에서 자연발광하는 광채와 같은 것 같습니다.

요즘 드는 생각이 그렇습니다.